'피해액 28억' 전청조, 구속 송치...남현희 관련 질문엔 '침묵'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홍승완 기자
입력 2023-11-10 09:2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이미지 확대
Next
  • 1 / 10
  • 검찰로 송치되는 전청조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사기 혐의 등으로 검찰 송치가 결정된 전청조 씨가 10일 오전 서울 송파경찰서에 나와 동부지검으로 압송되고 있다 20231110
     utzzaynacokr2023-11-10 080210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검찰로 송치되는 전청조 [사진=연합뉴스]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씨(42)의 재혼 예정자로 알려진 뒤 수십억대 투자사기 혐의가 드러난 전청조씨(27)가 10일 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겨졌다. 경찰 초기 수사 당시 전씨 사기 피해자는 15명, 피해액은 19억원가량이었으나 현재 피해자 수는 23명, 피해액은 28억원으로 늘어났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이날 오전 전씨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를 적용해 서울동부지검에 송치했다.

    오전 7시 36분께 송파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온 전씨는 검은색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상태였다.

    그는 '남현희씨와 공모했느냐 아니면 혼자 범행 계획을 세웠느냐'는 질문에 "피해자분들께 죄송하다"고 답했다. '펜싱협회 후원은 남씨가 제안했느냐'는 질문에도 전씨는 "죄송하다"며 발걸음을 옮겼다. 또 전씨는 '남씨가 본인(전청조)이 거짓말하고 계시다는데 이에 대해 입장이 있느냐"는 질문에 아무 대답도 하지 않은 채 호송 차량에 올랐다.

    연합뉴스와 경찰 등에 따르면 전씨는 강연 등을 통해 알게 된 23명에게 투자금 명목으로 28억원가량을 건네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주로 해외 비상장 회사나 국내 애플리케이션 개발 회사에 투자를 권유하는 식으로 범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씨는 경찰 조사에서 본인의 사기 범행에 대해 모두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