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그레, ESG 평가서 5년 연속 '통합 A등급' 획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남라다 기자
입력 2023-10-30 15:5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사회 부문서 한 단계 상승한 A+ 등급 받아

빙그레는 올해 7월 천안 소재 독립기념관에서 학생 독립운동가를 위해 마련한 명예졸업식 캠페인 세상에서 가장 늦은 졸업식을 지원했다 사진은 명예졸업식 캠페인을 통해 졸업한 학생 독립운동가들의 모습 사진빙그레
빙그레는 올해 7월 천안 소재 독립기념관에서 학생 독립운동가를 위해 마련한 명예졸업식 캠페인 '세상에서 가장 늦은 졸업식'을 지원했다. 사진은 명예졸업식 캠페인을 통해 졸업한 학생 독립운동가들의 모습. [사진=빙그레]
빙그레는 한국ESG기준원(KCGS)에서 실시한 '2023년 ESG 평가'에서 5년 연속 통합 A등급을 획득했다고 30일 밝혔다.

한국ESG기준원은 국내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ESG 평가 기관으로, 매년 국내 상장회사의 지속가능경영 수준을 평가하고 있다. 올해는 987개 상장회사를 대상으로 환경(E), 사회(S), 지배구조(G) 수준을 평가하고 등급을 공표했다.

빙그레는 올해 ESG 평가에서 5년째 통합 A등급을 획득했으며 세부적으로는 환경 부문 A, 사회 부문 A+, 지배구조 부문 B+의 등급을 받았다. 특히 사회 부문에서는 전년 대비 한 단계 상승한 A+ 등급을 받았다. 활발한 사회공헌 활동은 물론, 지난해 국제표준 준법경영시스템 'ISO 37301' 인증을 취득하고, 2년 연속 공정거래 협약이행 최우수 표창을 수상하는 등의 노력을 인정받았다.

빙그레는 2013년을 시작으로 자사 대표 제품인 '바나나맛우유'의 판매 수익 일부를 적립하는 형태로 대한적십자사에 꾸준한 기부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 빙그레가 자금을 출연해 2011년에 설립된 빙그레공익재단은 독립유공자에 대한 감사와 존경의 의미를 확산하기 위해 독립유공자 후손들을 위한 장학사업을 2018년부터 이어오고 있다. 

특히 올해 7월에는 천안에 위치한 독립기념관에서 독립운동으로 부당한 징계를 받아 학업을 포기해야 했던 학생 독립운동가를 위해 마련한 명예졸업식 캠페인 ‘세상에서 가장 늦은 졸업식’을 시행하고 캠페인 영상을 공개하며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전달했다.

빙그레는 3R(Recycle, Reduce, Redesign) 전략을 바탕으로 플라스틱 감축과 탄소 출량 저감을 위해 노력 중이다. 이 밖에도 친환경을 위한 여러 노력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지난해 개최된 제27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7)에 친환경 우수사례 발표 기업으로 참석하기도 했다. 

빙그레 관계자는 “전 임직원이 각자의 분야에서 지속가능경영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며 “사회적 가치 확산에 앞장서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