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은행 사회공헌 규모 1조2380억원…전년比 16.6%↑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안선영 기자
입력 2023-10-30 13:4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은행연합회, '2022 은행 사회공헌활동 보고서' 발표

5대 시중은행 본점의 로고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은행들이 사회공헌활동에 1조2000억원을 쓴 것으로 나타났다.

은행연합회가 30일 공개한 '2022 은행 사회공헌활동 보고서'에 따르면 은행연합회와 회원기관(은행·보증기금·한국주택금융공사)은 작년 사회공헌 사업에 총 1조2380억원을 지원했다.

지난해(1조617억원)보다 1763억원 늘어난 규모로, 2006년 보고서 발간 이래 가장 많았다.

분야별로 보면 지역·공익 사업에 가장 많은 7210억원이 쓰였고, 서민금융(마이크로 크레딧)에도 3589억원이 지원됐다. 이어 학술·교육(708억원), 메세나(582억원), 환경(196억원), 글로벌(95억원) 순으로 지원 규모가 컸다.

다만 은행권 순이익 대비 사회공헌금액 비중은 감소했다. 사회공헌 금액이 증가한 것보다 순이익이 더 많이 늘어난 영향이다.

은행의 당기순이익 대비 사회공헌 비중은 지난해 기준 6.5%로, 2021년 6.9%보다 0.4%포인트 낮아졌다.

은행연합회는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진정성 있고 특색있는 사회공헌 사업을 매년 1조원 이상 지속해 추진할 것"이라며 "올해부터는 은행 공동으로 3년간 5800억원 규모 자금을 출연해 '은행 사회적 책임 프로젝트'를 실시,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