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3분기 영업익 600억원···전년比 52%↓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동 기자
입력 2023-10-30 09:4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서울 종로구 GS건설 본사 모습 사진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GS건설 본사 [사진=연합뉴스]

인천 검단 아파트 지하주차장 붕괴 사고 여파로 2분기 대규모 적자를 기록한 GS건설이 3분기 흑자로 돌아섰다. 다만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해서는 영업이익이 절반 이상 줄어들었다. 

GS건설은 올해 3분기 매출 3조1080억원, 영업이익 600억원의 잠정 실적이 집계됐다고 30일 공시했다.

지난해 3분기 대비 매출은 5.2%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52% 줄었다. 이는 지속적인 원자재 가격 상승과 인건비 상승 등 대외환경 악화로 인한 보수적인 원가율이 반영됐고 국내 사업장 품질·안전 강화 비용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신규 수주는 국내 부동산 시장 침체 영향으로 지난해 3분기 대비 57.7% 줄어든 1조9790억원을 기록했다.

사업본부별 3분기 매출을 살펴보면 건축주택사업본부가 2조2620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3.7% 증가세를 보였다. 인프라사업본부도 2960억원으로 13.5%, 신사업본부는 3680억원으로 40.5% 동반 성장세를 보였다.

아울러 3분기 누적 실적은 매출 10조1150억원, 영업손실 1950억원을 기록했다. 인천 검단 아파트 지하주차장 붕괴 사고에 따른 수습 비용으로 2분기에 4138억원의 적자가 발생한 탓에 3분기 흑자에도 불구하고 연간 기준 적자 상태를 벗어나지 못했다.

GS건설 관계자는 "국내외 여러가지 어려운 경영 상황에서도 매출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며 성장을 이어갈 동력을 확보해가고 있다"며 "앞으로 수익성과 성장성에 기반한 사업 추진과 사업 역량 강화를 통해 재도약의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