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왕의궁원 프로젝트' 실행력 제고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주=김한호 기자
입력 2023-10-17 16:3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방향성 정립 위한 1차 전문가 릴레이포럼 개최

전주시청 전경사진전주시
전주시청 전경[사진=전주시]
전북 전주시가 곳곳에 산재한 후백제부터 조선왕조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문화유산을 한데 엮어 미래 관광자원으로 육성하는 ‘왕의궁원 프로젝트’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전문가들과 머리를 맞댄다.

시는 오는 19일과 26일, 오는 11월 3일 등 총 3회에 걸쳐 전주시에너지센터 4층 회의실에서 ‘왕의궁원 프로젝트 전문가 릴레이 포럼’을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포럼은 전주시 민선 8기 핵심사업인 왕의궁원 프로젝트의 추진계획을 고도화하기 위해 매주 한 차례씩 전문가를 초청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시는 이번 포럼을 바탕으로 31개 세부 사업으로 구성된 왕의궁원 프로젝트를 종합적으로 검토해 추진 방향 및 발전 방법을 모색하고, 프로젝트의 완성도를 높인다는 구상이다.

세부적으로 이번 릴레이 포럼은 매주 △‘왕의궁원’ 프로젝트 인식과 추진 논리 △정부 정책과 ‘왕의궁원’ 연계전략 및 국책사업화 방안 △‘왕의궁원’ 프로젝트와 전주 도시발전 및 미래발전 방향 등을 주제로 진행될 예정이다.

먼저 오는 19일 오후 2시부터 열리는 1차 포럼은 왕의궁원 프로젝트에 대한 전주시민들의 이해를 돕고, 프로젝트에 대한 공감을 이끌어내기 위한 핵심 논리 구축과 스토리 개발을 주목적으로 진행된다.

이날 포럼에서는 ‘왕의궁원’ 프로젝트의 기본구상용역을 수행한 (사)한국지역개발연구원의 이주열 공공정책연구소장이 기조 발제를 맡는다.

 이어 원도연 원광대학교 교수를 좌장으로 △박정민 전북대 사학과 교수 △박경열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최성진 원광대 도시공학과 교수 △하원호 기자(JTV)가 패널로 참여하는 토론을 통해 △‘왕의궁원’ 프로젝트의 역사적 기반과 당위성 △국책 관광개발 프로젝트의 사례와 기본논리 △역사도시 개발사업의 유럽 등 해외 사례와 시사점 △‘왕의 궁원’ 프로젝트에 대한 시민적 인식과 문제점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후 오는 26일 오후 2시부터 진행되는 2차 포럼에서는 ‘국토부, 문체부 등의 정부 부처 사업과 연계 및 국책사업화 방안’을 주제로 금기형 전 아태무형유산센터 사무총장 △이순자 전 국토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장성화 전북연구원 선임연구위원 교수 △박기홍 기자(프레시안 전북본부 국장)의 발표가 예정돼 있다.

끝으로 오는 11월 3일 오전 10시로 예정된 3차 포럼에서는 ‘왕의궁원 프로젝트와 전주 도시발전 및 개발사업과 연계 및 전망’을 주제로 △김영준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연구위원 △박철희 충남연구원 수석연구위원 △천의영 경기대학교 건축학과 교수 △이종휴 기자(전주MBC 국장)가 발표한다.

시는 연속적으로 진행되는 이번 포럼을 통해 왕의궁원 프로젝트의 세부사업을 집중 검토하고, 대안을 제시해 프로젝트 추진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전주권 광역폐기물매립시설 주민지원협의체 구성 추진
전북 전주시는 제10대 전주권 광역폐기물매립시설 주민지원협의체 임기가 만료(10월 14일)됨에 따라 제11대 전주권 광역폐기물매립시설 주민지원협의체를 구성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주민지원협의체는 폐기물시설촉진법에 따라 폐기물처리시설 소재지의 의회 의원, 의회에서 추천한 주민대표 및 주민대표가 추천한 환경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다.

시는 전주권 광역폐기물매립시설 주민지원협의체 구성인원을 △의회 의원 3명(전주 1, 김제 1, 완주 1) △주민대표 10명(전주 6, 김제 2, 완주 2) △전문가 2명 등 총 15명으로 정하고, 시의회와 협의를 거쳐 구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달 광역폐기물매립시설 주민지원협의체 김제시·완주군 의회 의원 및 주민대표를 구성하기 위해 각 시·군에 추천을 요청했으며, 김제시·완주군에서 시·군별 의회와 협의해 추천한 의회 의원과 주민대표를 협의체 위원으로 위촉하게 된다.

또한 시는 지난 10일 전주시 주민대표 구성을 위해 전주시 폐기물시설촉진법 조례에 따라 매립시설 주변영향지역 전주 11개 마을 대표에게 마을별 2명씩 주민대표 후보자 선출을 요청하고, 마을별로 공고문을 게시했다.

시는 마을별로 선출된 주민대표 후보자를 의회에 제출하고, 의회에서 추천한 주민대표를 협의체 위원으로 위촉할 예정이다.

전문가의 경우 △국공립 연구기관의 환경 분야 연구경력이 5년 이상인 연구원 △환경 관련 분야의 박사학위 취득자 등 환경 전문지식과 실무경험이 풍부하다고 인정되는 사람으로 향후 구성되는 제11대 전주권 광역폐기물매립시설 주민지원협의체 주민대표가 추천한 자를 전문가로 위촉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광역폐기물매립시설 주민지원협의체는 △환경상 영향조사를 위한 전문연구기관의 선정 △지역주민을 위한 편익시설의 설치에 대한 협의 △주변영향지역의 주민지원사업에 대한 협의 △폐기물처리시설 주민감시요원의 추천 등 역할을 수행하며, 임기는 2년(연임 가능)이다.

이와 함께 시는 광역폐기물매립시설 주민지원협의체 구성과 더불어 폐기물처리시설에서 폐기물의 반입 및 처리 과정을 감시하고, 환경오염 방지시설의 정상 가동 여부를 확인하는 주민감시요원도 위촉할 계획이다.

주민감시요원은 소각장 6명, 리싸이클링타운 7명, 매립장 9명이 각각 위촉돼 활동하고 있으며, 임기는 1년이다.

시는 이들 주민감시요원의 임기 만료가 도래함에 따라 소각장과 리싸이클링타운은 이달 중에, 매립장은 다음 달에 위촉 절차를 진행할 계획으로 소각장·리싸이클링타운 주민지원협의체에 추천을 요청했으며, 매립장은 향후 구성되는 주민지원협의체에 추천을 요청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