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다이소 물류거점 세종에 들어선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종구 부장
입력 2023-10-17 15:3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다이소
[사진=다이소]


균일가 생활용품점인 ㈜아성다이소 경기 남부·충청권 물류 거점이 세종에 세워진다.

세종시는 17일 시청 한글책문화센터에서 아성다이소와 3500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최민호 시장과 이승원 경제부시장, 박정부 아성다이소 회장, 김기호 대표, 장인환 물류본부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아성다이소는 균일가 중심의 유통 신업태를 도입 정착시킨 대한민국 대표 생활용품 기업이다.

현재 전국에서 1500여개의 점포를 개설, 운영 중이다. 지난해 연 매출 3조원을 달성했다.

아성다이소는 내년 6월부터 2026년 말까지 소정면 스마트그린산업단지 내 6만6590㎡에 건물 면적 15만4710㎡ 규모로 세종허브센터를 건립할 계획이다.

세종허브센터는 경기 남부와 충청권 매장의 안정적인 상품을 공급할 국내 최대 규모의 물류 시설이다. 시는 이 센터가 운영되면 700여명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주변 상권을 활성화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박정부 회장은 "세종허브센터에 대규모 첨단 자동화 설비를 구축하고 경기 남부와 충청권 매장에 최고의 물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물류센터 투자와 운영을 통해 지역경제에 기여하고 세종시의 랜드마크 물류센터로 조성하겠다"고 약속했다.

최민호 시장은 "세종허브센터가 계획대로 세워질 수 있도록 행정 절차를 간소화하는 등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