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형, PGA 투어 3승 보인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동훈 기자
입력 2023-10-15 11:4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2022~2023 PGA 투어

  •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 3R

  • 김주형 9언더파 62타…198타 선두

  • 지난해 이어 2년 연속 우승 도전

  • 우승 시 PGA 투어 통산 3승

김주형오른쪽이 15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PC 서멀린파71에서 열린 20222023 PGA 투어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총상금 840만 달러 3라운드에서 캐디조 스코브론와 함께 걷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주형(오른쪽)이 15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PC 서멀린(파71)에서 열린 2022~2023 PGA 투어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총상금 840만 달러) 3라운드에서 캐디(조 스코브론)와 함께 걷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주형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3승에 도전한다.

김주형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PC 서멀린(파71)에서 열린 2022~2023 PGA 투어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총상금 840만 달러) 3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9개, 보기 2개로 9언더파 62타를 쳤다.

사흘 합계 15언더파 198타로 전날보다 25계단 상승해 순위표 맨 윗줄을 차지했다. 

김주형과 어깨를 나란히 한 선수는 캐나다의 애덤 해드윈(이하 15언더파 198타), 미국의 란토 그리핀이다.

김주형은 지난 시즌 이 대회에서 투어 통산 두 번째 우승을 기록했다. 디펜딩 챔피언 신분으로 타이틀 방어이자, 투어 통산 3승에 도전한다. 우승 시 1년 만이다.

김주형은 "모든 것이 잘 된 하루다. 티에서 그린까지 조화가 잘 됐다. 퍼팅이 많이 도와줬다. 몇 차례 어려운 상황이 있었지만, 12번 홀과 13번 홀이 좋았다. 정말 멋진 하루였다"고 말했다.

김주형은 이날 시작부터 좋았다. 1번 홀과 2번 홀 버디를 기록했다. 4번 홀과 6번 홀 버디를 이었다. 8번 홀 보기를 범했지만, 9번 홀 이글로 만회했다. 10번 홀 버디, 11번 홀 보기를 기록했다. 13번 홀 버디를 시작으로 15·16번 홀 버디를 추가했다.

18번 홀 김주형은 25피트(7.6m) 거리의 버디 퍼트를 남겨놨다. 62타냐, 63타냐의 기로였다. 김주형의 공은 왼쪽으로 시작해 오른쪽으로 사선을 그리며 구르더니 홀 속으로 사라졌다. 김주형은 들어가는 공과 함께 왼손으로 쥔 퍼터를 들었다. 오른손으로는 주먹을 불끈 쥐었다. 불끈 쥔 주먹은 쉽게 풀지 않았다. 통산 3승이 눈에 아른거리기 시작했다.

인터뷰 끝에 김주형은 "제151회 디 오픈 챔피언십에서 좋은 성적(준우승)을 거뒀지만, 부상(발목) 때문에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디펜딩 챔피언 신분으로 대회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으로도 타이틀 방어 기회가 많았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김주형을 추격하는 선수는 이경훈(사흘 합계 14언더파 199타)이다. 이경훈 역시 투어 통산 3번째 우승을 노린다. 지난해 5월 AT&T 바이런 넬슨 이후 1년 5개월 만이다.

이경훈은 "우승 경쟁을 할 수 있어서 기대된다. 김주형도 좋은 플레이를 했고, 나도 좋은 성적으로 경쟁하는 위치에 올랐으니 마지막 날 재밌게 플레이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