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 "채희봉 가스公 전 사장, 1박 260만원 스위트룸 호화출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한지 기자
입력 2023-10-10 22:1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채희봉 전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사진연합뉴스
채희봉 전 한국가스공사 사장 [사진=연합뉴스]

채희봉 전 한국가스공사 사장이 재직 시절 해외 출장을 하면서 회삿돈으로 1박에 260만원짜리 호텔 스위트룸에서 묵은 것으로 드러났다. 장관급 공무원의 해외 숙박비 상한의 2.7배에 달하는 금액이다.
 
감사원은 10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공기관 재무건전성 및 경영관리 실태’ 감사보고서를 발표했다.
 
감사원 감사에 따르면, 가스공사 임원과 고위 간부는 2019년부터 지난해 7월까지 국외 출장을 53차례 다녀오면서 비슷한 직급의 공무원이 여비로 받을 수 있는 금액보다 7623만원을 더 받아갔다.
 
이 중 문재인 정부에서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을 지낸 채 전 사장은 지난해 4월 영국 런던으로 3박 5일짜리 출장을 다녀오면서 1박에 260만원인 5성급 호텔 ‘샹그릴라 더 샤드’ 스위트룸에 묵었다.
 
이외에도 채 전 사장은 해외에서 총 74일을 지내면서 숙박비로 하루 평균 87만원을 사용했다.
 
감사원은 가스공사에 임직원들이 국외 출장 숙박비를 방만하게 쓰지 못하게 여비규정을 고치라고 통보했다. 현재 가스공사는 임원과 고위 간부의 국외 출장 시 숙박비를 무제한으로 지급한다는 내용의 ‘여비규정’을 두고 있다.
 
또한 2020년부터 이듬해까지 주요 공공기관 14곳의 임직원 65명이 겸직 규정을 어기고 부당 영리 행위에 종사해 24억원을 번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전력 직원은 직접 태양광발전 사업을 경영하면서 수억대 매출을 올렸다. 한국수자원공사 직원은 다단계 판매 사업을 운영하기도 했다.
 
산업통상자원부 5급 사무관은 한국지역난방공사에서 파견된 직원들에게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897차례에 걸쳐 자기 식사비 등 업무와 무관한 비용 3800만원을 난방공사 법인카드로 대신 결제하게 했다.
 
한국남부발전은 한국동서발전과 절반씩 지분을 갖고 있는 울산시 남구 사택을 2014년 동서발전이 45억원에 매입하겠다고 제안했는데도 이를 거절하고, 자사 간부에게 23억7000만원에 팔았다. 감사원은 이 간부를 비롯한 남부발전 직원 3명을 검찰에 수사 요청했다.
 
감사원은 “갑질, 부당 겸직, 근무지 무단이탈 등 후진적인 공직 기강 해이 사례가 만연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