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세계산림엑스포, 대형미디어아트 영상 푸른지구관 입소문 타고 방문 쇄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춘천=차우열 기자
입력 2023-10-01 13:32
도구모음
  • 높이 6m, 길이 70m 대형미디어아트 압도적인 영상미, 산림의 소중한 가치 전달

사진강원세계산림엑스포조직위원회
[사진=강원세계산림엑스포조직위원회]
강원세계산림엑스포조직위원회는 2023강원세계산림엑스포 주행사장 내 주제영상관인 푸른지구관에서 상영하고 있는 대형미디어아트 영상이 많은 이들의 주목을 끌고 있다고 1일 밝혔다.

높이 6m, 길이 70m 규모의 대형 미디어아트 영상은 정면과 양 옆면, 그리고 바닥을 활용한 프로젝트 매핑기법을 적용해 화려하고도 웅장한 영상과 음향으로 관람객들에게 몰입감을 안겨주고 있다.

영상은 주제영상과 서브영상, 패턴영상으로 나뉜다.

주제영상은 ‘산림의 과거, 현재, 미래와 기후위기 시대의 유일한 해법을 산림에서 찾는다’라는 주제로 “탄소 1톤 = 나무 360그루”라는 메시지를 강렬하고 명확하게 전달한다.
사진강원세계산림엑스포조직위원회
[사진=강원세계산림엑스포조직위원회]
서브영상은 산림녹화와 복원을 위해 온 국민이 함께 한 노력과 그러한 노력으로 이룬 울창한 산림의 모습을 보여주며 “대한민국은 경제성장과 산림복원을 동시에 이룬 유일한 국가”라는 메시지를 전해준다.

패턴영상은 주제영상과 서브영상 사이를 연결해주는 영상으로 아름다운 숲과 꽃들을 이미지화해, 대형 스크린 곳곳이 포토존의 역할을 하고 있다.

또한, 전시관 출구에는 기후변화 실감형 전시·체험 공간을 마련해 ‘지구가 느끼고 있는 온도’를 체감해볼 수 있도록 했으며 ‘산림지키기 프로젝트’프로그램으로, 7개의 서약당 1그루의 나무를 실제로 심고 서약자 휴대폰으로 인증해주는 체험형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푸른지구관 관람객수는 지난 30일 18시 기준 3만6354명으로, 22일 3650명, 23일 2578명, 24일 3191명, 25일 3620명, 26일 3620명, 27일 1061명 28일 3445명, 29일 6398명, 30일 8821명의 수치를 보이며 개막 일주일을 기점으로 급속도로 늘고 있다.
◆ 안전하고 쾌적한 행사장 관람객 만족
사진강원세계산림엑스포조직위원회
[사진=강원세계산림엑스포조직위원회]
강원세계산림엑스포조직위원회는 지난 9월 22일 개막한 2023강원세계산림엑스포가 개막 열흘째를 맞아 9월 30일 18시 기준, 관람객 25만2130명을 맞이한 가운데 안전하고 쾌적한 관람 환경으로 방문객들의 만족을 이끌어 내고 있다고 1일 밝혔다.

먼저, 경찰 1개 기동대 20명 이상의 인력이 행사장 내에 배치되어 치안과 경비, 질서유지, 교통 통제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소방인력 15명 이상이 행사장 내에 배치되어 응급구조, 안전체험 및 안전사고 대비 순찰 및 점검 등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도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상주해 식중독 및 감염병 진단차량과 대기환경 측정 차량을 운영해 매일 7건의 식음료 점검과 감염병 진단 등을 실시하고 있다.

아울러 행사장 내 기존 5개의 화장실에서, 20개의 이동식 화장실을 추가로 설치해, 12명의 전담인력을 통해 수시 위생 점검을 실시하고 있으며 쓰레기통 35개와 암롤박스 3개를 비치하고 15명의 전담인력을 배치해 수시로 점검 및 수거 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관람객들은 “보통 야외 이동식화장실 하면 생각했던 이미지와는 많이 다르게, 정말 깨끗하고 쾌적하다”며 “관람객들의 쾌적한 관람 환경 조성을 위해 애쓴 흔적이 보이는 것 같다”고 전했다.

관람객 편의서비스로는 메인게이트 부근에 물품대여소를 운영해 휠체어와 유모차를 대여해주고 있으며 반려동물보호소, 아기쉼터, 미아보호소, 장애인노약자센터, 물품보관·유실물센터 등을 함께 운영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