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시흥갯골축제서 만나는 '어쿠스틱 음악제'…가을 낭만 만끽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시흥=강대웅·윤중국 기자
입력 2023-09-11 11:2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시흥시
[사진=시흥시]
경기 시흥시는 시가 주최하는 ‘제18회 시흥갯골축제’ 기간에 가을바람을 맞으며 자연에서 힐링할 수 있는 ‘어쿠스틱 음악제’가 펼쳐진다고 11일 밝혔다.

어쿠스틱 음악제는 오는 9월 24일 갯골생태공원 잔디광장 무대에서 개최되며 오후 4시 30분부터 3시간 동안 풍성한 공연이 진행된다.

가수 10CM를 비롯해 데이브레이크, 산들, 스텔라장, 오왠, 도리토리가 무대에 올라 갯골생태공원의 가을 풍경에 어울리는 어쿠스틱 음악을 선사한다.

특히 갯골축제에는 관람객들이 돗자리를 갖고 축제장을 방문하면 차례대로 돗자리를 깔고 앉아 공연을 관람하는 질서 있는 공연 문화가 정착돼 있어, 이번 음악제도 안전하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제18회 시흥갯골축제’는 오는 9월 22일부터 24일까지 시흥갯골생태공원에서 개최된다.

갯골습지놀이터, 소금놀이터, 버드놀이터, 소금창고 인형극장, 소나무 통기타 공연 등 80여 가지의 프로그램을 다채롭게 즐길 수 있다.

음악제 관련 문의 사항은 시흥시청 관광과로 하면 된다.
◆ 여성 청소년 생리용품 이용권(바우처) 신청하세요
사진시흥시
[사진=시흥시]
경기 시흥시는 저소득층 여성 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을 돕기 위해 생리용품 구매 비용 월 1만3000원을 지원하는 ‘여성 청소년 생리대 이용권(바우처)’을 신청받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여성 청소년 생리대 이용권(바우처) 지원사업’은 여성가족부, 경기도와 함께 진행하고 있으며 국민행복카드를 통해 지급하고 있다.

지원 대상은 나이 기준, 자격 기준에 부합하는 시흥시 거주 여성 청소년이다.

나이 기준은 출생 연도 기준 연 나이 9~25세, 1998년 1월 1일부터 2014년 12월 31일 사이 출생자다.

자격 기준은 △국민기초생활 보장법에 따른 생계·의료·주거·교육 급여 수급자 △법정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족지원법에 따른 지원 대상자에 해당하는 여성 청소년이다.

사업 초기에는 연 나이 9세~24세까지 지원했지만, 지난 3월 29일부터 1998년 출생자(연 나이 25세)도 지원 대상자로 추가하면서 나이 기준을 확대했다.

신청 기간은 2023년 1월부터 12월 22일까지다.

신청 월을 기준으로 지급하고 조건 충족 시 한번 신청하면 24세에 도달하는 연도 말까지 지속해서 지원된다.

지원 금액은 월 1만 3000원, 연 최대 15만 6000원이다. 1월과 7월에 6개월분이 지원된다.

이용권은 국민행복카드로 지급되므로, 카드를 발급받아야 한다.

카드사별 해당 가맹점에서 판매하는 생리용품(일회용 생리대, 탐폰, 생리컵, 면 생리대)을 구매하는 경우에만 사용할 수 있다.

2024년이 되면 이용권이 자동으로 소멸하므로 주의해야 한다.

신청은 청소년 본인 또는 주 양육자(부모님 등)가 주소지 행정복지센터에서 하면 된다.

또한, 복지로 인터넷 누리집이나 복지로 앱에서도 신청할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