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거석 전북교육감 "교권 회복에 한마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주=김한호 기자
입력 2023-09-01 16:4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9월 4일 서이초 교사 49재 앞두고 입장문 발표…교권 회복 역량결집 호소

  • 직원조회서도 교권·학생 인권 균형·조화 강조

서거석 전북교육감사진전북교육청
서거석 전북교육감[사진=전북교육청]
서거석 전라북도교육감은 1일 “선생님들과 함께 교권을 바로 세워 참담한 교육 현실을 바로잡아 희망에 찬 교육으로 바꾸는 데 온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거석 교육감은 서이초 교사 49재(9월 4일)를 사흘 앞둔 이날 교사들에게 보내는 입장문을 통해 “교권 회복을 위해 함께 힘을 모아나가자”고 당부했다.

서 교육감은 “서이초 교사의 죽음 이후 전국의 많은 교사들이 아파하고 분노하는 것을 보고 교육감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꼈다”며 “‘반드시 교권을 바로 세우고, 선생님이 존중받고 아이들을 사랑으로 지도하는 그런 학교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교권을 바로 세워야 한다, 학생인권과 교권의 균형을 이뤄야 한다, 관련 법령의 보완이 필요하다’는 간절한 외침에 ‘안 된다’며 입을 막고 반대했던 사람들이 어느새 한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며 “정치권에서도 입법 추진에 속도를 내고 있고, 교육 주체들도 한마음이 돼 힘을 더하고 있는 만큼,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교권 바로 세우기’에 힘을 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 교육감은 그러면서 “서이초 교사의 안타까운 희생이 교권 회복의 불씨가 돼 교육 정상화의 꽃을 피우리라는 희망을 갖게 됐다”고 강조했다.

다만 서 교육감은 서이초 교사 49재를 앞두고 교육 공동체 간에 갈등이 증폭되는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서 교육감은 “교권 확립이라는 목적도 같고, 학생들의 학습권을 존중해야 한다는 목표도 같은데, 다만 9월 4일 하루를 어떤 방식으로 추모하느냐의 차이가 나타난 것”이라며 “교육부와 17개 시도교육감협의회가 간격을 좁히기 위해 노력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밝혔다.

특히 서 교육감은 “우리의 목표는 교권 확립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교육 공동체 모두가 마음과 뜻을 하나로 모아야 한다”면서 “갈등과 분열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저는 교육감으로서 언제나 교사들의 교육활동을 지키는 울타리가 될 것”이라며 “교육 공동체가 분열하면 안 된다. 슬픔과 분노 속에서도 모두가 하나의 방향으로 결집한 힘을 살려내야 한다”고 호소했다.

서 교육감은 이에 앞서 이날 열린 직원조회를 통해 교권 및 학생 인권의 균형과 조화를 언급했다.

서 교육감은 “이번 2학기에는 교권과 학생 인권의 균형과 조화, 그리고 학력 신장에 역점을 두려고 한다”며 “전북의 학생들이 실력과 올바른 인성을 가진 미래 인재로 자랄 수 있도록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지금 우리 교육의 가장 큰 화두는 교권 회복”이라고 강조하고 “그간 여러 부서의 협조로 교육활동 보호를 위한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했다. 선생님들이 변화를 체감하고 소신껏 교육활동에 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