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공예비엔날레 1호 입장객은 베트남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청주=이종구 기자
입력 2023-09-01 15:4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외국인 홍보대사로 8월 위촉 장지영씨

 2023 청주공예비엔날레 1호 입장객인 장지영씨오른쪽 두 번째 가족이 이범석 시장왼쪽 두 번째에게서 에어로케이의 청주제주 왕복 항공권을 받고 있다 사진청주시
2023 청주공예비엔날레 1호 입장객인 장지영씨(오른쪽 두 번째) 가족이 이범석 시장(왼쪽 두 번째)에게서 에어로케이의 청주~제주 왕복 항공권을 받고 있다. [사진=청주시]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가 1일 오전 주 전시장인 문화제조창 본관에서 개장식을 열며 본격적인 관람객 맞이에 들어갔다.
 
개장식에는 조직위원장인 이범석 시장을 비롯해 김병국 시의장, 이완복 위원장 등 시의회 행정문화위원회 의원들, 제니퍼 트라스크·아디 토크·데보라 무어·아리 바유아지 등 본전시 참여 작가, 초대 국가인 스페인공예진흥원 관계자와 작가들, 공모전 수상자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의 단체 한지 테이프 커팅으로 개장을 선포한 이날 1호 입장의 주인공은 지난달 20일 위촉된 외국인 홍보대사 장지영씨(베트남)였다.
 
홍보대사로서 누구보다 먼저 관람하고 싶어 두 자녀와 함께 왔다는 장씨는 "개막 전부터 청주공예비엔날레 홈페이지와 SNS 등에 업데이트 되는 소식을 홍보하고 있었는데 이제 마침내 역사적인 현장을 제대로 알리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장씨에게는 공식 파트너인 에어로케이의 청주~제주 왕복 항공권이 선물로 주어졌다.
 
'사물의 지도 - 공예, 세상을 잇고, 만들고, 사랑하라'가 주제인 2023 청주공예비엔날레는 본전시를 비롯해 초대국가전, 국제공예공모전, 열린비엔날레 - 어린이 비엔날레&어마어마 페스티벌 등 다양한 콘텐츠로 문화제조창 일원에서 관람객을 맞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