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정보통신, 에스유엠과 자율주행 기술 연구 협약…정부·지자체 사업 공동 참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임민철 기자
입력 2023-09-01 13:1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현영진 에스유엠 대표왼쪽와 김성환 롯데정보통신 nDX사업본부장이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롯데정보통신
현영진 에스유엠 대표(왼쪽)와 김성환 롯데정보통신 nDX사업본부장이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롯데정보통신]

롯데정보통신은 지난 8월 31일 서울대 시흥캠퍼스 미래모빌리티연구센터(FMTC)에서 자율주행 기술 기업 에스유엠과 공동 연구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양사는 컨소시엄을 구성해 2026년 지능형 교통체계(ITS) 세계 총회 개최를 앞둔 강릉시와 장기 자율주행 서비스 계약을 맺고 향후 정부, 지자체 기술 연구 사업에 공동 참여하기로 했다.

롯데정보통신은 운전자 없는 자율주행 셔틀을 활용해 ‘강릉시 문화 관광 연계 서비스’, ‘순천만 국가정원박람회 관광형 서비스’, ‘세종시 도심-주거단지 연계서비스’ 등을 운영하고 있다. 각 지자체의 시내 도로를 1만6000㎞ 이상 주행해 운영 노하우를 쌓았고 자율주행 레벨5 수준에 도달하기 위해 주행기술과 안전성을 강화하고 있다.

김성환 롯데정보통신 nDX사업본부장은 “에스유엠과의 협력을 통해 자율주행 통합관제 및 예약, 호출이 가능한 수요응답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향후 자율협력주행(C-ITS)을 비롯해 전기차 충전, UAM 등의 역량을 결합해 더욱 편리하고 안전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에스유엠은 서울대 자율주행 연구팀 출신 인력을 중심으로 2020년 설립한 자율주행 기술 업체다. 라이다, 카메라, 레이다 센서 융합 기술, AI자율주행 기술분야에 전문성을 갖췄다. 누적 3만5000명이 탑승한 청와대 주변 자율주행 노선 A01을 운영하고 있다. ‘강릉시 관광형 자율주행 운영 서비스’와 ‘상암동 자율주행 유상운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