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재해 사이렌' 자료 매월 공개...연말엔 책자 발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보경 기자
입력 2023-09-01 08:3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자료고용노동부
[자료=고용노동부]
 
고용노동부가 카카오톡 오픈채팅방 '중대재해 사이렌'에서 공개한 중대재해 발생 사례 등 총 320건을 공개한다고 1일 밝혔다. 올해 2월부터 해당 자료는 '중대재해 사이렌' 오픈채팅방에서 기업 관계자 등에게 공유됐다.  

고용부는 '중대재해 사이렌' 오픈채팅방에 중대재해 발생 사례 267건(건설업 153건·제조업 73건·기타 업종 41건), 계절·시기별 위험 예방 자료 54건 등 총 321건을 공유했다. 기업과 산업 현장 관계자들은 '중대재해 사이렌'에서 공유된 자료를 활용해 근로자 사망 사고를 줄이기 위해 노력해 왔다는 게 고용부의 설명이다. 

고용부는 "안전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중대재해 사이렌'에 올린 자료를 더 널리 공유할 필요가 있다"는 현장의 요구에 따라 이번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고용부는 앞으로 업종·사고유형·사고기인물별로 분류해 홈페이지에 게시한다. 매월 해당 자료를 고용부 홈페이지 내 '중대재해 사이렌'에서 볼 수 있게 된다.

류경희 고용부 산업안전보건본부장은 "연말엔 '중대재해 사이렌' 자료를 모두 모아 서적으로 발간하는 등 앞으로도 계속해서 중대재해 예방을 위해 필요한 자료를 국민에게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중대재해 사이렌' 가입자는 시행 6개월 만인 지난달 초 3만5000명을 돌파했다. 이들이 다른 오픈채팅방이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중대재해 사이렌'에 올라오는 정보를 공유하는 경우까지 포함하면 이용자는 10만명 이상일 것으로 고용부는 추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