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 한밤 중 기습 발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재형·최윤선 기자
입력 2023-09-01 00: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합참 "北, 동해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 쏴…360여㎞ 비행후 탄착"

  • 북한군 "B-1B전개 대응 남한 지휘거점 초토화 전술핵타격훈련 실시"

북한군 총참모부는 미국의 전략폭격기 B-1B가 한반도에 전개된 데 대응해 전술핵타격훈련을 실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1일 보도했다 사진은 북한군이 30일 밤 평양국제비행장에서 북동방향으로 전술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북한군 총참모부는 미국의 전략폭격기 B-1B가 한반도에 전개된 데 대응해 전술핵타격훈련을 실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1일 보도했다. 사진은 북한군이 30일 밤 평양국제비행장에서 북동방향으로 전술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30일 심야 시간대를 노려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을 기습 발사했다. 31일 종료한 한·미 연합연습 ‘을지 자유의 방패’(UFS·을지프리덤실드)를 겨냥한 것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전군지휘훈련을 직접 참관하며 ‘남한 점령’ 야욕을 거침없이 드러냈다. 다음 달 9일 북한 정권수립 75주년 기념일(9·9절)을 앞두고 한반도 정세가 격랑 속에 휩싸이고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우리 군은 30일 오후 11시 40분부터 11시 50분까지 북한이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지난달 24일 동해상으로 SRBM 2발을 쏜 뒤 37일 만이다.
 
합참에 따르면 북한의 탄도미사일 2발은 각각 360여㎞를 비행한 후 동해상에 탄착했다. 비행거리를 고려하면 우리 육·해·공군 본부가 있는 충남 계룡대를 노린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평양 순안공항에서 계룡대까지의 직선거리는 약 350㎞다.
 
북한군 총참모부는 노동신문을 통해 “조선인민군은 대한민국 군사깡패들의 중요지휘거점과 작전비행장들을 초토화해버리는 것을 가상한 전술핵타격훈련을 실시했다”고 발표했다.
 
전날 ‘죽음의 백조’로 불리는 미국 전략폭격기 B-1B가 UFS연습에 투입된 것에 대응해 전술핵타격훈련을 진행했다는 게 총참모부의 주장이다. 앞서 한·미는 30일 서해 상공에서 미 B-1B 전략폭격기를 한반도에 전개하는 연합공중훈련을 시행한 바 있다.
 
신문은 “전술핵타격훈련의 목표는 남반부 전 영토를 점령하는 것”이라며 훈련 의도를 노골적으로 나타냈다. 김 위원장은 29일 총참모부 훈련지휘소를 직접 찾아 전군지휘훈련 과정을 들여다봤다.
 
전문가들은 북한의 도발이 UFS에 대한 맞대응 차원으로 해석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총장은 "한·미 연합연습에 대응하기 위한 북한판 UFS"라고 분석했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은 “북한이 심야시간에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과 김 위원장의 훈련지도는 UFS연습을 염두에 둔 것”이라며 “북한 내부 긴장감을 유도하고 결속을 위한 움직임으로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박원곤 이화여대 북한학과 교수는 “한·미·일의 대북 대응력 강화에 북한 최고지도자가 직접 대응에 나선 것 자체만으로도 자신들이 어려운 상황임을 방증한다”고 평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