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사 CEO 보수] 유통가 최고 연봉은 롯데 신동빈, 상반기 보수 112억…신세계 총수일가 82억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수영 기자
입력 2023-08-14 20:1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CJ 78억, 현대백화점 29억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롯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롯데]

올해 상반기 유통가에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신 회장은 올 상반기 롯데지주와 6개 계열사에서 112억5400만원을 수령했다. 지난해 동기 102억8500만원보다 10억여원가량 늘어났다.

신 회장은 롯데지주에서 45억3300만원을 받았다. 롯데쇼핑에서는 11억500만원, 롯데케미칼에서는 19억1500만원을 수령했다.

이와 함께 호텔롯데에서 10억6100만원, 롯데웰푸드에서 10억2500만원, 롯데칠성음료에서 10억7000만원, 롯데물산에서 5억4500만원을 지급받았다.

이어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상반기 보수 49억6800만원을 받으며 뒤를 이었다. 지주사인 CJ에서 20억8700만원, CJ제일제당에서 18억2000만원, CJ ENM에서 10억6100만원을 받았다. 전체 금액과 각 업체에서 받은 금액은 지난해 상반기와 동일했다.

손경식 CJ그룹 회장은 CJ제일제당에서 17억7500만원을 받았고, 이 회장의 누나인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은 CJ ENM에서 10억3000만원을 수령했다. 손 회장과 이 부회장의 보수도 지난해 상반기와 같았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왼쪽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 사진각 사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왼쪽),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 [사진=각 사]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은 신세계와 이마트 등에서 23억3400만원을 받았다. 이 회장은 이마트로부터 급여 8억1100만원, 상여 6억6400만원 등 총 14억7500만원을 지급받았고 신세계에서는 급여 4억8800만원, 상여 3억7100만원 등 총 8억5900만원을 받았다.

이 회장의 남편인 정재은 신세계그룹 명예회장도 두 회사로부터 같은 금액의 보수를 받았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이마트에서 17억8000만원,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은 신세계에서 17억7400만원을 지급받았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은 상반기 상여금 없이 급여로만 17억2100만원을 받았다. 지난해 상반기 15억5000만원 대비 11.1% 늘어난 수준이다.

정 회장의 동생인 정교선 부회장은 현대백화점에서 6억2700만원, 현대홈쇼핑에서 6억원 등 총 12억2700만원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허연수 GS리테일 부회장은 상반기 12억9400만원, 홍석조 BGF 회장은 BGF리테일에서 5억6000만원을 수령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