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외주 취급받던 바이오주, '넥스트 이차전지' 되나…외국인 유입↑(시황 종합)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연재 기자
입력 2023-08-09 16:1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게티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차전지에 밀렸던 바이오주가 이날 소폭 상승하며 시장을 견인하고 있다. 증권가에서는 헬스케어주, 바이오주 등 그동안 이차전지 상승에 소외됐던 종목으로 시장 자금이 이동하고 있다고 판단, 앞으로 상승세가 더욱 두드러질 것으로 내다봤다.
 
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 200헬스케어 지수는 종전 대비 5.87% 오른 1811.95로 거래를 마쳤다. 이어 의약품(3.38%), 의료정밀(3.23%) 등 그동안 이차전지주에 밀렸던 바이오, 헬스케어 관련 지수들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코스피 지수가 1% 이상 상승 마감한 가운데, 제약·바이오주가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KRX 300헬스케어 지수는 전일 대비 4.56% 상승한 2412.33을 기록했다. KRX헬스케어도 4.48%를 기록하며 KRX에너지화학(1.79%), KTOP 30(1.56%) 등 타 종목과의 수익률 차이를 키웠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는 한미약품이 전일 대비 14.61% 상승한 32만5500원에 마감됐다. 그 외 SK바이오팜(8.41%), 유한양행(5.26%), SK바이오사이언스(4.58%) 등이 강세를 보였다. 시가 총액 상위종목에서도 대표 바이오주인 셀트리온이 전일 대비 4.66% 상승하며 LG에너지솔루션(5.33%) 다음으로 수익률 2위를 기록했고, 이어 삼성바이오로직스도 전일 대비 1.01% 올랐다.
 
코스피 기업 외에도 셀트리온헬스케어(4.49%), 셀트리온제약(5.28%) 등 코스닥 대형주 들도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최근 이른바 ‘넥스트 이차전지’ 찾기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바이오 및 헬스케어 섹터에 대한 투자 심리가 커지고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노동길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이차전지 쏠림이 완화하면서 시장 자금이 소외주로 가고 있다”면서 “실적 시즌이 끝나면 투자자의 관심사는 하반기와 내년으로 이동, 수급 관점에서 기대치가 살아 있는 업종은 액티브 상장지수펀드(ETF) 상장 이벤트가 남아있는 헬스케어주다”라고 말했다.
 
실제 이날 주가가 상승하고 있는 한미약품(1400억원), SK바이오팜(20조원), SK바이오사이언스(40조원), 유한양행(9조원) 등에는 외국인 투자자의 자금이 유입되면서 쏠림이 일부 완화되는 모습이 관찰됐다.
 
각 기업 간의 개별 이슈도 주가 상승에 힘을 더했다. 한미약품은 최근 비만 및 당뇨 치료제 ‘듀얼어고니스트’의 긍정적인 임상 결과가 발표되면서 시장의 주목을 받았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난 1일 미국에 출시한 휴미라 바이오시밀러 ‘유플라이마’에 대해 지난달 미국 주요 처방급여관리업체(PBM) 중 한곳의 공보험 시장에 선호의약품으로 등재하기 위한 리베이트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SK바이오사이언스도 이날 미국 노바백스의 약 1000억원 규모의 지분을 인수한다는 소식에 주가가 급상승했다. 
 
지난밤 미국 증시에서는 일라이릴리·노보노디스크 등 글로벌 제약회사들이 비만 치료제 관련 실적 증가 기대감에 주가가 급등한 바 있는데, 국내 관련 제약 기업들도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