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중앙공원에 들어설 아파트단지 도로교통문제 재검토 방침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광주)박승호 기자
입력 2023-08-09 13:4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중앙공원 일대 전경사진광주시
중앙공원 일대 전경[사진=광주시]


광주 중앙공원1지구에 대규모 아파트단지가 들어설 예정인데 광주광역시가 아파트 신축에 따른 주변 도로와 교통 문제를 다시 살피기로 했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최근 쌍촌동 GS자이, 마륵 위파크 등 대규모 공동주택건설사업과 관련해 인근 주민들로부터 교통 불편이 가중된다는 민원을 듣고 교통영향평가 심의가 끝났지만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는 교통대책을 모색해볼 것을 지시했다.
 
9일 광주시에 따르면 중앙공원1지구 주택건설사업이 승인됐지만, 광주시와 민간사업자 측은 아파트 인근 주변 교통개선 대책을 재점검하기로 합의했다.
 
아파트 준공 후 입주 때 발생할 수 있는 신축아파트 출입구 도로 확장 여부, 신호등 설치에 따른 교통체계 점검 등 최선의 교통대책이 마련된 것인지 여부를 재검토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광주시는 교통영향평가 변경심의를 통해 교통문제를 다시 점검할 방침이다.
 
민간사업자인 빛고을중앙공원개발 한 관계자는 “앞으로 교통영향평가 변경심의 결과에 따른 도시관리계획 변경 등 필요한 행정절차를 성실히 이행할 것이다. 광주시와 공공성 강화 방안을 적극 협의해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광주시는 지난 4일 민간공원특례사업으로 추진 중인 중앙근린공원 1지구 3단지 2772세대 주택건설사업을 승인했다.
 
중앙근린공원 1지구는 3단지로 구성돼 화정동 일원에 1단지 929세대, 금호동 일원에 2-1단지 915세대, 2-2단지 928세대로 총 2772세대가 2027년 1월 준공될 예정이다.
 
광주시는 민간공원 특례사업을 통해 도심 속 녹지공원을 보존(90%)하고, 일부 공원부지를 개발(10%)해 공동주택을 보급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변성훈 광주시 도시공원과장은 “광주시 민간공원 특례사업은 전국 최초로 사업완료 후 민간사업자가 제안한 수익금보다 초과된 이익은 환수하도록 협약을 체결했다”며 “경관호수공원인 중앙공원을 비롯해 9개의 명품 도심공원을 조성해 시민이 누릴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