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獨 폭스바겐 전기차 핵심 부품 '배터리시스템' 수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배성은 기자
입력 2023-08-09 16: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현대모비스가 미래 모빌리티 핵심 분야인 전동화 사업에서 대규모 해외 수주에 성공했다.

현대모비스는 최근 독일 완성차 브랜드 폭스바겐에 전동화 핵심 부품인 배터리시스템(BSA) 수주에 성공했다고 9일 밝혔다. 현대모비스가 수주한 배터리시스템은 폭스바겐의 차세대 전기차 전용 플랫폼에 탑재될 예정이다.

배터리시스템(BSA; Battery System Assembly)은 배터리가 전기차에서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배터리팩에 전장품과 배터리 관리시스템(BMS) 등을 합친 완제품을 의미한다. 고용량, 고효율 배터리시스템은 전동화 차량의 품질과 성능을 좌우하는 핵심 부품이다. 현대모비스는 하이브리드와 전기차 등 모든 친환경차량에 적용할 수 있는 배터리시스템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연내 이사회 승인을 받아 스페인에 위치한 완성차 공장 인근에 신규 생산 거점을 마련해 배터리시스템을 공급할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현재 한국과 중국, 체코에서 배터리시스템 생산 라인을 가동 중이며, 미국과 인도네시아에도 전동화 신규 거점을 구축 중이다. 이번 수주로 현대모비스는 세계 주요 권역에서 글로벌 전동화 시장을 공략할 수 있는 안정적인 기반을 갖추게 됐다는 평가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이번 대단위 전동화 부품 수주는 이 같은 선제적인 투자를 통한 글로벌 생산 거점 확대와 현지 고객 전담 영업 조직을 중심으로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친 것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최근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은 미래 모빌리티 시장 선점을 위해 전동화 전환에 사활을 걸고 막대한 투자에 나서고 있는 만큼 현대모비스는 이번 대규모 해외 수주를 계기로 글로벌 시장에서 추가적인 전동화 부품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2013년 친환경차 부품 전용 공장인 충주공장 가동을 시작으로 10년 이상 전동화 핵심 부품 양산 노하우와 품질 경쟁력을 쌓아왔다. 이에 전체 매출에서 전동화 부문이 차지하는 비중은 커지는 추세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7.5% 증가한 15조6849억원으로 분기 기준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전동화 부문의 경우 매출이 3조7436억원으로 지난해 2분기 대비 78.2% 급증하며 전체 실적을 견인했다. 현대모비스의 연간 전동화 매출은 2018년까지만 해도 1조8047억원에 그쳤지만 2020년 4조원을 넘어선 데 이어 지난해 9조원을 돌파하며 4년 만에 5배 이상 늘어나는 빠른 성장세를 보였다. 2분기 매출에서 전동화 부문이 차지하는 비중도 27%에 달했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완성차 업체들의 전기차 생산이 크게 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내년 하반기 미국에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생산 거점이 가동하면 현대모비스의 전동화 사업 가치는 한층 더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모비스 글로벌 전동화 거점 확대 현황
현대모비스, 글로벌 전동화 거점 확대 현황 [사진=현대모비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