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무관 사슬 끊어라…英 링크스 코스에 도전하는 韓 선수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에이셔=이동훈 기자
입력 2023-08-02 09: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프리디 그룹 위민스 스코티시 오픈

  • 오는 3일부터 6일까지 나흘간

  • 英 스코틀랜드 던도널드 링크스서

  • 韓 김효주·최혜진·전인지 등 12명 출전

  • 9경기 연속 무관·위민스 오픈 전초전

최해진이 지난해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티샷을 날리고 있다 사진LET
최해진이 지난해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티샷을 날리고 있다. [사진=LET]
한국 선수들이 무관 사슬을 끊기 위해 영국 스코틀랜드 링크스 코스에 도전한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와 레이디스유러피언투어(LET)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프리디 그룹 위민스 스코티시 오픈(총상금 200만 달러)이 오는 3일(현지시간)부터 6일까지 나흘간 영국 스코틀랜드 에이셔의 던도널드 링크스(파72)에서 열린다.

올해는 후원사가 태국 트러스트 골프에서 홍콩 프리디 그룹으로 변경됐다.

던도널드 링크스는 전형적인 스코틀랜드 링크스 코스다. 코스는 다른 코스보다 거칠다. 1883년 디 오픈 챔피언십 우승자인 윌리 퍼니는 설계 목표로 긴 전장을 설정했다. 그 결과 1911년 6월 6700야드(약 6126m) 전장의 코스가 탄생했다. 당시 영국 내에서 가장 긴 코스였다. 코스가 모두 직선으로 뻗을 것 같지만 그렇지 않다. 조금씩 휘는 도그레그 홀이다. 

특이 사항은 두 가지다. 듬성듬성 있는 숲 그리고 코스를 둘러싸고 있는 다른 코스들(킬마녹 골프 코스 등)이다.

올해 대회 총 전장은 6494야드(5938m)로 설정됐다. 거리를 그대로 믿으면 안 된다. 클라이드만에서 불어오는 해풍이 비거리를 늘렸다 줄였다 장난을 친다. 선수와 캐디는 샷을 할 때마다 바람을 읽어야 한다.

지난해 1라운드 최혜진은 바람을 타고 이글 1개, 버디 7개, 보기 1개를 기록했다. 퍼니가 숨겨둔 보물이라 불리는 64타를 찾았다. 사흘 더 언더파를 때렸지만 일본의 후루에 아야카에게 생애 첫 승을 내줬다. 아야카는 최종 4라운드 보기 없이 버디 10개로 10언더파 62타를 쳤다. 후루에는 보물이 가득 든 상자를 번쩍 들고갔다.

이처럼 링크스 코스이지만 몰아치기가 가능하다. 2021년 우승 스코어는 17언더파 271타, 지난해는 21언더파 267타였다.

몰아치기하면 한국 선수들도 뒤지지 않는다. 12명의 한국 선수가 우승에 도전한다. 최혜진을 비롯해 김아림, 김인경, 김효주, 신지은, 안나린, 양희영, 이미향, 이정은6, 전인지, 지은희, 주수빈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 선수의 마지막 LPGA 투어 우승은 지난 5월 코그니전트 파운더스 컵(고진영 우승)이다. 이후 9경기 연속 우승컵을 들어 올리지 못했다.

이 대회는 '메이저 전초전'이라 불린다. 다음 주 영국 잉글랜드 서리의 월턴 히스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여자골프 5대 메이저 중 하나인 AIG 위민스 오픈을 앞두고 샷 점검에 나선다. 코스 적응은 아니다. 이번 주는 해안에 있는 링크스 코스고, 다음 주는 내륙에 있는 히스랜드 코스다.
 
셀린 부티에 앨리슨 코푸즈 후루에 아야카왼쪽부터가 1일 영국 스코틀랜드 에이셔의 던도널드 링크스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참석했다 사진LPGA
셀린 부티에, 앨리슨 코푸즈, 후루에 아야카(왼쪽부터)가 1일 영국 스코틀랜드 에이셔의 던도널드 링크스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참석했다. [사진=LPGA]
외국 선수들도 우승을 노린다. 디펜딩 챔피언인 후루에는 "비가 와서 지난해보다 땅이 부드러워졌다. '일본 선수가 우승했다'는 역사를 만들어서 기쁘다. 최종 4라운드 6연속 버디가 기억난다"고 말했다. 

US 위민스 오픈에서 우승한 미국의 앨리슨 코푸즈는 "목표는 컷 통과다. 지난해 바람이 많이 불었다. 전형적인 링크스 코스다. 드라이버를 쥐고 날린 공이 떨어지더니 100야드(약 91m) 더 굴러갔다. 재밌는 코스"라고 이야기했다.

최근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 우승으로 조국에 우승컵을 받친 프랑스의 셀린 부티에는 클럽 없이 빈손으로 대회장에 도착했다. 골프클럽이 스위스 제네바 공항에서 출발하지 않았다. 부티에는 "다음 비행기로 내 골프클럽이 오기를 바란다. 지난주는 꿈 같은 시간을 보냈다. 모국의 많은 사람과 공유할 수 있어서 기뻤다. 지난해 이 코스에서 즐거운 한 주를 보냈다. 링크스 코스에서 플레이하는 것을 즐긴다"고 웃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