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반등에 아파트 경매시장도 활황...서울 낙찰률 9개월 만에 최고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윤섭 기자
입력 2023-07-28 17:4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연합뉴스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사진=연합뉴스]
서울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이 90%에 육박하며 9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28일 경·공매 전문 데이터기업 지지옥션에 따르면 이달 서울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은 전월 대비 5.3%포인트(p) 오른 86.2%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10월(88.6%) 이후 9개월 만에 최고치다.

낙찰률은 전월 대비 10%p 상승한 38.3%를 기록했고, 평균 응찰자 수도 7.58명으로 지난달보다 늘었다.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은 올해 5월부터 3개월 연속 80%대를 유지하고 있다. 낙찰률도 38.3%로 전월(28.3%)보다 10%포인트 뛰었다. 낙찰률은 올해 3월(33.1%) 이후 4개월 만에 다시 30%대를 회복했다. 평균 응찰자 수는 7.58명으로 전월(5.78명)보다 늘었다.

서울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인 강남권과 용산이 주도했다.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 전용면적 118㎡는 감정가(44억3000만원)의 124.8%에 해당하는 55억2800만원에 매각됐다. 응찰자는 10명에 달했다. 용산구 이촌동 엘지한강자이 전용 170㎡도 감정가(37억200만원)의 114.5%인 42억3700만원에 팔렸다.

경기와 인천 지역의 아파트도 낙찰률과 낙찰가율이 전월보다 소폭 올랐다. 경기 아파트 낙찰률은 40.9%, 낙찰가율은 78.9%였다. 인천의 낙찰률은 35.3%, 낙찰가율은 75.6%를 기록했다.

다만 빌라의 경우 여전히 낙찰률이 한 자릿수에 머무르면서 경매 한파가 이어졌다.

이달 서울 빌라 낙찰률은 8.4%로 올해 3월(9.6%)부터 5개월 연속 한 자릿수를 이어가고 있다. 낙찰가율은 80.7%로 전월(79.4%)보다 소폭 상승했고, 평균 응찰자 수는 3.61명이었다.

경기 빌라 낙찰률은 15.9%, 낙찰가율은 67.2%였다. 인천은 낙찰률 15.9%, 낙찰가율 71.7%를 기록했다.

이주현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매수심리가 다소 살아나면서 1회 유찰된 물건이 소진돼 낙찰률이 상승하고 응찰자 수도 늘었다"며 "다만 미국과의 금리 격차와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가 여전한 만큼 전반적인 상승세로 전환할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