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한화 '레드백' 장갑차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환영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창원)손충남 기자
입력 2023-07-28 17:0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독일 링스 장갑차와 경합 끝, 최종 선정

  • 계약규모, 한화 4~6조원, 2027년까지 129대 배치

경남 창원시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호주 정부의 보병전투차량IFV 도입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것을 축하한다고 밝혔다 사진창원시
경남 창원시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호주 정부의 보병전투차량(IFV) 도입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것을 축하한다고 밝혔다. [사진=창원시]
경남 창원시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호주 정부의 보병전투차량(IFV) 도입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것에 101만 시민과 함께 축하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호주군이 과거 도입한 미국제 M133 장갑차를 교체하기 위한 ‘랜드400 3단계’ 사업으로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독일 링스 장갑차와 경합 끝에 우선협상대상자로 최종 선정됐다.
 
‘레드백’ 장갑차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개발한 맞춤형 보병전투차량으로 호주 작전 운용환경에 최적화된 기능과 뛰어난 성능으로 현지에서 호평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계약 규모는 50억~70억 호주달러(4조~6조 원)로, 최종 계약시 호주군은 2027년부터 레드백 장갑차 129대를 배치한다. 이번 우선 협상대상자 선정으로 Made-in-Changwon 무기체계의 우수성을 전세계에 입증했고, 2024년 50주년을 맞이하는 창원 국가산단 활력제고와 지역 상권 활성화도 기대된다.
 
창원시는 이번 수주전을 위해 많은 노력을 보탰다. 2021년 서울 ADEX에서 주한호주대사관과 ‘한·호주 방위산업 협력 세미나’를 공동 개최했고, 2022년에는 호주 질롱시와 국제우호도시 협약을 체결해 호주와 방산협력 물꼬를 텄다.
 
특히, 올해 5월에는 질롱시 제조위원회, 디킨대학교, 호주기업인 등으로 구성된 호주 질롱시 경제사절단을 초청해 교류협력을 강화한 바 있다.
 
홍남표 창원시장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레드백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101만 시민과 함께 축하드린다”며 “지속적으로 관내 방산기업의 해외진출 지원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