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섭 국방장관, 부사관 임관식 첫 주관…"복무여건 개선"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재형 기자
입력 2023-07-28 14:4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육군 부사관 352명 임관…병과별 보수교육 과정 후 임무 수행

28일 육군부사관학교에서 열린  23-2기 부사관 임관식에서 이종섭 국방부장관이 신임 부사관을 격려하고 있다사진육군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28일 육군부사관학교에서 열린 23-2기 부사관 임관식에서 신임 부사관을 격려하고 있다.[사진=육군]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28일 육군 부사관 임관식을 주관했다. 국방부 장관이 부사관 임관식을 주관한 것은 육군 창설 이래 처음이다. 군 전투력의 핵심인 초급간부 사기를 진작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육군은 28일 전북 익산 육군부사관학교에서 이 장관 주관으로 부사관 임관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축사에서 “강군 건설을 위한 우리 군의 노력에 있어 ‘창끝 전투력’의 핵심인 여러분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다”며 “여러분이 강해져야 우리 군이 강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군문에 첫발을 내딛는 여러분에게 매력적이고 비전있는 군을 만들겠다고 약속하기 위해 이 자리에 왔다”며 “여러분이 임무 수행에 전념할 수 있는 복무 여건과 초급간부가 존중받는 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신임 부사관들은 입교 후 민간과정(206명)과 장기복무과정(67명)은 12주, 현역과정(69명)은 10주, 예비역 과정(10명)은 3주 간 고강도 교육을 통해 소부대 전투전문가로 거듭났다.
 
임관식에는 가족·친지 등 1500여명이 참석했다. 6·25전쟁 참전용사인 손양기(91)·이재호(92)·배병섭(92)·김재근(91) 옹이 후배 부사관에게 직접 계급장을 달아줬다.
 
국방부 장관상은 최선아 하사가 수상했다. 육군참모총장상은 이정빈·이강민·한얼·한의진 하사에게 돌아갔다. 교육사령관상은 한재웅 중사와 제갈민석·이승민·이진화 하사가 받았다.
 
국방부는 올해부터 부사관 양성 교육성적 최우수자에 대한 상장 훈격을 기존 참모총장 상장에서 국방부 장관 상장으로 상향했다.
 
국방부 장관상을 받은 최선아 하사는 “군인은 아무나 할 수 없고 아무나 해서도 안 되는 명예롭고 숭고한 직업”이라며 “군인으로서의 명예와 자긍심을 바탕으로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하고 봉사하는 올바르고 유능한 정예부사관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날 임관한 부사관 중 강윤정 하사의 조부와 구은선 하사의 외조부는 6·25전쟁 참전용사다. 송로빈 하사는 대를 이어 군인의 길을 선택했다. 변아현 하사는 임관과 동시에 부부군인이 됐다.
 
유준상 하사는 17세에 럭비 청소년 국가대표로 선발됐다. 박수빈 하사는 가라테·합기도·특공무술·태권도 등 도합 11단의 무술고수다. 또 고명재 하사는 주짓수와 유도 유단자로 각종 대회에서 우승 경력이 있다.
 
이날 임관한 352명의 신임 부사관은 병과별 보수교육 과정을 거친 뒤 전국 각지에서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