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중 의원, 숨공프로젝트 황유성 소장과 '처치곤란 빈집' 활용 논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기연 기자
입력 2023-07-28 14:2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김일중 경기도의회 의원 사진경기도의회
김일중 경기도의회 의원 [사진=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김일중 의원(교육행정위·이천시1)이 ‘숨공프로젝트’ 황유성 소장과 함께 OBS ‘예썰’에 출연해 경기도 내 빈집 정비 및 활용 방안을 논의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황 소장과 함께 경기도를 비롯해 전국에 늘어나는 빈집을 어떻게 활성화시킬 것인지에 대해 고민해 보는 시간을 가졌다. 빈집으로 인한 경관 훼손, 주민들의 주거환경 악화 등 다양한 문제에 대한 해결 방안을 모색하고, 정부 및 지자체 차원에서의 프로젝트 협력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9일 김 의원은 경기도의회 이천상담소에서 황 소장과 만나 농촌 빈집 정비 및 활용 방안에 대해 정담회를 개최했었다.
 
사진경기도의회
김 의원은 지난 9일 도의회 이천상담소에서 황 소장을 만나 농촌 빈집정비 활용 방안을 청취하고 논의하는 정담회를 개최했다 [사진=경기도의회]
이날 정담회에서 김 의원은 “황 소장의 빈집 정비 및 활용 방안이 경기도와 이천시 도시재생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기회가 되길 바란다. 지자체와 정부 차원에서의 행정적 지원과 법률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이천 출신의 청년 사업가인 황 소장은 투명한 기업 정신과 신뢰 깊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현재 고향인 이천에서 인테리어 업체를 운영하던 중 전국에 방치된 구옥과 폐가를 활용할 공익적 사업을 구상해왔다.

그러면서 ‘귀농인들을 위한 농가주택’, ‘공유 별장 서비스’, ‘세컨하우스’ 등 빈집정비 활용 방안과 운영 전략, 마케팅 전략 등을 연구하기 위해 ‘숨공프로젝트’를 설립했다.

황 소장은 “방치된 구옥 및 폐가는 인구 감소와 지방 소멸이 빠르게 진행되면서 장기간 방치돼 범죄나 안전사고 우려는 물론 지역경제 위축 등 각종 문제를 초래할 가능성이 크다. 숨공프로젝트를 통해 버려진 빈집을 개조해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살아보고 결정하는 단기임대 세컨하우스, 공유 별장 서비스, 수익 창출 세컨하우스 등 빈집정비 활용 방안과 운영 전략, 마케팅 전략 등을 연구해 공익적 사업과 더불어 소유주들에게 개발 가치를 보장하는 다양한 모델을 제시했다.

한편, 해당 방송은 내달 3일 오전 11시 20분 OBS에서 방송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