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관 내정에 野 격분..."언론을 '푸들'로 만들겠다는 것"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정훈 기자
입력 2023-07-28 13:4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野 지도부, 대통령실 앞 긴급 기자회견 열고 지명 철회 촉구

  • 박광온 "'방송장악위원장'이자 '방송탄압위원장'"

  • 고민정 "尹 대통령 노림수 뻔해...국민이 지켜볼 것"

  • 이정미 "이동관, 권력 수호의 해바라기로 이력 채운 사람"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방송통신위원장 후보로 지명된 이동관 대통령 대외협력특보가 2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 입장하고 있다 2023728
    zjinynacokr2023-07-28 105211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방송통신위원장 후보로 지명된 이동관 대통령 대외협력특보가 2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이동관 대통령실 대외협력특보를 신임 방송통신위원장으로 지명한 것을 두고 야당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28일 윤 대통령의 이 방통위원장 지명 직후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정의당도 "이동관은 인사청문회장이 아니라 수사 포토라인에 서야 한다"며 윤 대통령을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이동관 특보 방통위원장 지명 규탄하는 박광온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인근에서 열린 이동관 대통령 대회협력특별보좌관 방송통신위원장 지명 규탄 긴급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신임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에 이 특보를 지명했다 2023728
    dwiseynacokr2023-07-28 112614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인근에서 열린 이동관 대통령 대외협력특별보좌관 방송통신위원장 지명 규탄 긴급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신임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에 이 특보를 지명했다. [사진=연합뉴스]
 
野 "이동관, MB정부 때 언론 탄압 수행한 상징적 인물"
박광온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의 60%가 반대하고 언론인 80%가 반대하는 인사를 결국 방통위원장으로 지명했다. 이제 방통위원장은 '방송장악위원장', '방송탄압위원장'으로 불리게 될 것"이라고 힐난했다. 

박 원내대표는 "방통위원장은 방송의 자유와 독립을 지키고 공공성과 공익성을 바탕으로 정치적 중립을 지키면서 방송을 진흥해야 할 막중한 자리인데 이 지명자는 이명박 정권 시절 방송 장악과 언론 탄압을 수행한 상징적 인물"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만일 이번 지명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방송을 장악해 총선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시도라면 결코 성공할 수 없을 것"이라며 "민주당은 국민과 함께 언론의 자유와 방송의 독립을 지키고 방송 장악과 언론 탄압을 단호하게 막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 언론자유특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고민정 최고위원은 이 후보자의 자녀 학폭 은폐 의혹과 배우자에게 인사청탁을 한 문제 등이 제대로 해소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고 최고위원은 "윤 대통령이 노리는 건 뻔하다. 언론을 '푸들'로 만들겠다는 것"이라며 "나를 불편하게 만드는 언론은 가차 없이 내려치고, 나의 정책과 말을 잘 실어주는 언론은 전용기도 태워주고 대통령실에 부르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언론인들이 원하는 것이 바로 이런 것이냐"며 "국민께서는 과연 언론이 정의의 편에 서는지 지켜보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고 최고위원은 "저 또한 민주당 언론자유특위 위원장으로서 겸허한 자세로 방통위가 독립성과 자율성, 중립성을 지켜나갈 수 있게, 이 후보자의 학폭 은폐 의혹, 인사청탁 문제, 언론 사찰 문제를 하나하나 다 파헤쳐 가겠다"면서 끝까지 함께 해달라고 호소했다.

권칠승 수석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이번 지명은) 총선을 앞두고 방송을 장악하려는 정권의 폭거다. 총선에서 이기기 위해 방송을 정권의 앵무새로 만들려는 의도"라며 "(이 후보자는) 지금까지 제기된 숱한 의혹들만으로도 방통위원장은 물론이고 어떤 공직도 맡을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발언하는 이정미 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집행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727
    toadboyynacokr2023-07-27 091715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집행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의당 "국회·야당·국민 무시 길 가겠다는 독주 선언"
정의당 역시 비판의 대열에 합류했다. 정의당은 윤 대통령의 이동관 방통위원장 지명을 "국회 무시, 야당 무시, 국민 무시의 길을 가겠다는 독주 선언"이라고 규정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실은 이동관 특보를 '언론 관련 풍부한 경험과 인간관계, 네트워크가 있는 분'이라고 추켜세웠는데, 맞다"며 "(이 후보자는) 언론 탄압과 사찰, 극우 유튜버로 화려한 경험을 쌓았다. 오직 권력 수호의 해바라기 인간관계로 이력을 채워 넣은 사람"이라고 적었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을 겨냥해 "더 이상 국민 분열의 정점에 서지 말고 국민 통합의 행정을 펼치시라. 민주주의 사회에서 언론을 망가뜨리는 권력은 오래갈 수 없다"면서 "이것은 정말 안 된다. 지금이라도 당장 이동관 방통위원장 지명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강은미 원내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동관 방통위원장 지명은) MB(이명박) 언론 농단을 윤 대통령이 직접 수사 지휘했다는 점에서 견공이 자기 꼬리를 문 인사"라고 꼬집었다. 강 원내대변인은 "임기 1년 내내 공영방송과 충돌한 윤 대통령이 방송을 손에 쥐고 지금껏 벌인 국정 독주를 더 노골화하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없는 국정능력이 언론을 손에 쥔다고 해서 생기지 않는다. 이 지명자가 방통위원장이 된다고 해서 윤석열 정부에 대한 심판 여론이 약화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의당은 결연한 야당의 길을 갈 수밖에 없다"며 "앞으로 벌어질 일의 모든 책임은 윤석열 대통령의 독선 때문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경고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