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하노이 공연 앞두고 '웃픈 상황 속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형준 기자
입력 2023-07-28 20:3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블랙핑크 하노이 콘서트 홍보 포스터사진YG엔터테인먼트
블랙핑크 하노이 콘서트 홍보 포스터 [사진=YG엔터테인먼트]


블랙핑크의 하노이 공연을 앞두고 운영 시스템상 문제로 여러가지 웃픈(웃기면서도 슬픈) 상황이 속출한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26일 베트남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29일과 30일 저녁에 열리는 블랙핑크 콘서트를 관람하기 위해 이날 아침부터 많은 팬들이 팔찌티켓 교환을 위해 줄을 선 것으로 나타났다. 티켓 구매자들은 팔찌티켓을 수령해야 콘서트장에 입장할 수 있다.

이에 주최측은 QR코드를 스캔하여 팔찌를 교환할 수 있는 체크인 카운터를 많이 만들어 놓았지만, 그럼에도 주최측의 실수와 미흡함 등으로 많은 사람들을 웃프게(웃기면서 슬프게) 만들었다고 매체들은 전했다.

팔찌티켓을 교환하러 온 하노이시의 타익 타오씨는 “날씨가 너무 더웠고 사람들이 줄을 길게 섰는데, 정리가 안되고 매우 복잡했다. 순서가 다 되어서는 갑자기 다른 줄과 합해지면서 상황이 엉망이 되기도 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블랙핑크 팬 호앙 티 꾸옌씨는 친구의 계정까지 합해 총 4장의 티켓을 성공적으로 구매했는데, 그녀의 차례가 다 되었을 때 이미 다른 사람이 자신의 티켓 2장을 가져갔다며 2장밖에 수령할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한다.

꾸옌씨는 주최측이 황당하게 일을 하고 있으며 자신의 티켓을 누가 가져갔는지도 모르고, 누구에게 하소연해야 할지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결국 계정을 빌려준 친구도 직접 그 자리에 와야 했으며, 오랜 시간 끝에 문제가 해결되나 싶더니 결국 남은 2장 중에 1장만 수령하였고, 남은 한 장은 꾸옌씨가 처음 교환했던 시간에 수령되었다는 통보를 받았다.

주최측은 시스템 오류라며 다시 처리해주었고, 오랜 시간 매우 더운 날씨 속에서 많은 시간을 낭비했다고 토로했다. 한편, 꽝닌에서 온 팜 후옌씨는 QR코드 스캔 덕분에 VIP 티켓 2장을 빠르게 교환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그곳에서는 게이트에서 팔찌를 교환하기 위해 온 사람들 외에도 일부 티켓을 소지한 사람들이 티켓 재판매를 위해 미딩 경기장으로 향했다. 경기장에서 티켓을 팔던 띠엔 중씨는 “여러가지 이유로 티켓을 팔기 위해 이곳에 많은 사람들이 모여 있었고, 어떤 사람은 VIP 티켓 2장과 CAT 티켓 4장을 들고 있다”며 “각각 300만동(약 15만원)에 팔고 있는데 몇 시간 동안 한 장도 팔지 못했다”고 전했다.

주최측 규정에 따라 입장팔찌 티켓 교환 시기는 7월 26일부터 30일까지이다. 처음 이틀 동안은 모든 티켓을 팔찌로 교환할 수 있으며 29일, 30일에는 당일 공연 티켓 구매자에 한해 팔찌를 교환받을 수 있다.

주최측은 일주일 전부터 무대를 준비하기 시작했으며, 기술 장비의 80%는 한국과 태국에서 가지고 온다고 전했다. 하노이는 블랙핑크의 본핑크 글로벌 투어 중 마지막 아시아 무대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2개의 댓글
0 / 300
  • 이런짓 좀 하지마라!
    왜 험담을 하는거냐?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 이런 사소한 것 가지고 기사를 쓰냐?
    블랙핑크는 건들이지 마라! 제발!! 공매충이냐?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