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록 홍성군수, 홍주읍성 복원 풀악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내포)허희만 기자
입력 2023-07-27 11:1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홍주읍성 복원·정비 2024년 국비 확보 위해 문화재청장 면담 등 발빠른 행보

이용록 홍성군수사진홍성군
이용록 홍성군수 문화재청장 면담 모습[사진=홍성군]

민선8기 홍성군정의 핵심키워드 홍주읍성 복원사업에 군비를 집중 투자해 기반을 조성한 이용록 홍성군수가 2024년도 국비 확보를 위해 발벗고 나서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군에 따르면 이용록 홍성군수는지난 26일 오후 3시 문화재청에서 최응천 문화재청장과의 면담을 통해 홍주읍성 복원·정비에 대한 국비 확보 타당성과 사업추진 필요성을 집중적으로 건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민선8기 1년간 463억원을 들여 홍주읍성 복원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으며 이 중 전체 예산의 79%인 365억원의 군비를 투입해 사업의 기틀을 마련했음을 피력하며 홍주천년의 역사성 회복을 위한 의지를 재차 밝혔다.
 
이와 함께 서문지에서 북문지, 북문지 동측에서 조양문 남측에 이르는 멸실성곽 복원·정비는 홍주읍성의 역사성 및 상징성 강화와 함께 홍성읍구도심 활성화를 도모하고 내포신도시 주민 휴식처로 만들어지면 문화재와 주민이 공존·활용하는 새로운 문화기반 구축의 토대가 될 것이라며 2024년도 97억원의 국비 반영 등 문화재청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또한, 문화재 현상변경 및 설계승인 등 사전 행정절차에 대한 신속한 처리, 객사·향청·전영동헌 부지 등에 대한 문화재구역 확대 지정, 현재 사전협의 준비 중인 종합정비기본계획(변경) 승인 등에 대한 긍정적인 검토를 요구했다.
 
한편, 홍성군은 원도심 전통 경관 조성과 역사문화도시라는 정체성 확립 및 관광 인프라 연계와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홍주읍성 복원·정비에 군정 역량을 총동원하고 있으며, 올해 11월 북문 동측성벽 복원·정비(H = 3.0m ~ 4.0m, L=100.3m), 12월 북문 문루 복원 완료를 위해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