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 당정, 23일 수해 대책 논의...재난안전 기준 법 제도 정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연우 기자
입력 2023-07-21 14:4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김기현 "각종 재난안준 기준 재정비 해야...우리 사회 안전 위협"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과 정부, 대통령실은 오는 23일 오후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고위당정협의회를 열고 수해 지원·복구 대책을 마련한다. 이번 수해로 드러난 문제점을 토대로 재발 방지 대책도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기후변화로 극한 호우가 빈발하는 점을 들어 정부의 재난안전 기준과 법·제도를 재정비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21일 수해 지역인 경북 예천에서 복구 봉사활동을 마치고 취재진과 만나 "(이상기후를) 50년∼100년 빈도로 설계했던 각종 재난안전 기준 자체를 정비해야 한다"며 "폭우 뿐만 아니라 고온, 저온, 한파, 한발 등이 과거보다 훨씬 더 우리 사회의 안전을 위협할 것 같다"고 말했다.
 
당정은 수해에 따른 농작물 수급 동향을 점검하고 대응 방안도 논의한다. 다음 달 1∼12일 새만금에서 열리는 제25회 세계스카우트잼버리 안전 대책도 회의에서 다룬다. 김 대표를 포함해 윤재옥 원내대표, 박대출 정책위의장, 이철규 사무총장, 이양수 원내수석부대표가 참석한다.
 
정부에서는 한덕수 국무총리와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비롯해 정황근 농림축산식품·한화진 환경·김현숙 여성가족·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과 방문규 국무조정실장, 한창섭 행정안전부 차관이 자리한다. 대통령실에서는 김대기 비서실장, 이관섭 국정기획수석, 이진복 정무수석, 김은혜 홍보수석, 최상목 경제수석, 안상훈 사회수석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한편 고위당정협의회가 열리는 것은 지난 6월 18일 이후 한 달여 만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