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상장사 M&A 47개사···1년 전 대비 7.8%↓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수영 기자
입력 2023-07-21 13:5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사진=한국예탁결제원]


한국예탁결제원은 올해 상반기 상장법인 중 기업인수·합병(M&A)을 완료했거나 진행 중인 회사가 47개사로 전년 동기(51개사) 대비 7.8% 감소했다고 21일 밝혔다.

증권시장별로는 유가증권시장 14개사와 코스닥시장 33개사가 M&A를 진행했고, 사유별로는 합병이 42개사로 가장 많았다.

상반기 상장법인이 예탁원을 통해 주주에게 지급한 주식매수청구대금은 101억원으로 전년 동기(1987억원) 대비 94.9% 감소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에이프로젠바이오로직스가 합병을 사유로 가장 많은 주식매수청구대금(44억원)을 지급했고, 이어 계양전기가 4억원을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영업양수를 사유로 아이씨에이치가 25억원, 합병을 사유로 대호특수강이 17억원의 주식매수청구대금을 지급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