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우경보 속 경북 남부 관내 댐 수문 개방으로 유수량 증가…지자체들 비상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경산)김규남 기자
입력 2023-07-18 16:2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청도군 운문댐, 영천시 영천댐 불어난 댐저수량으로 일제히 방류…인근 지자체에 통보

호우경보속에 불어난 경산시 남천강 모습사진김규남 기자
호우경보 속에 불어난 경산시 남천강 모습 [사진=김규남 기자]
호우경보가 내려진 경북 남부지방은 아직까지 별 다른 피해는 집계되지 않았으나, 지역 내의 댐들이 방류를 계시하고 누적 강수량이 증가함에 따라 하천의 수위가 올라가는 상황이 도래해 해당 지자체에서는 경계를 늦추지 않고 산사태를 비롯한 피해 예방에 총력을 경주하고 있다.

경북 경산시(시장 조현일)는 18일 오후 2시 현재까지 별다른 피해는 발생하지 않고 있으나 17일 오후 1시에 영천 댐이 수문을 개방해 초당 최대 200톤의 물을 방류함에 따라 영천댐 수계의 하양읍, 와촌면의 하천에 대해 경계경보를 발령하고 낚시꾼 및 인원의 접근을 통제하고 있다. 또한 시는 18일 오후 2시부로 남천강변 언더패스 구간의 차량통행을 금지시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경산시는 18일부터 오는 19일까지 100~120㎜의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상돼 호우경보가 발령된 상태다.

유진렬 경산시 안전총괄과장은 "우리 시는 이번 장마의 호우 피해로부터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고 있으며, 각 단계별로 안전조치를 취하고 있으므로 시민들께서도 시나 재난안전본부에서 발송하는 메시지에 관심을 기울이시고 방송매체의 방송에도 귀 기울이는 한편 시의 방침에 적극 협조해 주셔서 한 사람의 피해도 없이 무사히 장마가 지나가기 바란다"며 시민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하늘에서 바라본 호우경보 속 경산시 남천강 모습사진김규남 기자
하늘에서 바라본 호우경보 속 경산시 남천강 모습 [사진=김규남 기자]
또한 영천시(시장 최기문)는 지금까지 별다른 피해 상황이 발생하지 않고 있으나, 100~150㎜의 호우경보가 내려진 상황에서 영천댐이 오후 1시부터 수문을 개방해 방류를 시작, 영천댐 수계 하천의 낚시, 피서객들의 대피를 완료했으며 자양면, 임고면 등의 주민들에게 방류 사실을 고지해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시는 인근 지자체인 경산시와 포항시에 댐 방류 사실을 통보해 대비토록 고지했다. 영천시에는 현재 앞이 보이지 않을 만큼 세찬 비가 내려 영천시 공무원들이 24시간 비상대기를 하며 예찰 및 수해, 산사태 예방활동에 주력하고 있다.

청도군(군수 김하수)은 18일 현재 아직까지 호우로 인한 비 피해나 산사태는 발생하지 않고 있으나 오후 2시 부로 운문댐이 수문을 열어 방류를 시작해 운문댐 수계의 매전면 등의 주민들에게 사실을 전파하고 유수량 증가에 따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청도군 공무원들은 오는 19일까지 150㎜의 많은 비가 내리는 호우경보가 내려진 상황에서 24시간 비상대기태세를 유지하면서 예찰과 예방활동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칠곡군(군수 김재욱)은 낙동강 본류수계를 접하고 있어 상류의 유수량 변화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18일 현재까지는 별 다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고 있으나 오는 19일 까지 많은 비가 예상돼 칠곡군 공무원들은 24시간 비상대기 태세를 유지하고 예찰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군은 상류의 유수량이 증가해 관내 '호국의 다리'의 수위가 경계수위를 넘어서는 순간도 있었다. 그리고 낙동강 둔치의 체육공원이 늘어난 강물에 침수돼 떠내려온 부유물로 인해 사용이 어렵게 돼 칠곡군이 지난 17일부터 중장비 등을 동원해 복구작업을 벌이고 있다. 

구미시(시장 김장호)는 호우경보가 내려진 18일 현재 43건의 경미한 도로 및 농경지 침수가 있었으나 인명피해는 없는 상태다. 현재 낙동강의 수위가 높아지자 경계의 끈을 놓지 않고 구미시 공무원들은 24시간 비상 근무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시는 앞으로도 낙동강의 수위 변화에 촉각을 세워 관찰하며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