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연 "출가 후 둘째 출산 사실…참회 의미에서 108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기수정 문화부 부장
입력 2023-07-17 17:3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도연 사진도연 페이스북
도연 [사진=도연 페이스북]
조계종 출가 후 둘째 아이를 얻었다는 의혹에 휩싸인 후 속세로 돌아간 도연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도연은 17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에 "많이 늦어서 죄송하다. 진실을 말씀드리겠다"며 "지금껏 이 사실을 속이고 살았다. 제보로 인해 의혹이 기사화됐고, 호법부에서 조사를 받았다. (그 과정에서) 계율을 어기고 자식을 가진 사실은 인정하지 않았다. 이후 종단에 환속제적원을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조계종 승려로서 자식을 둔 것은 계율을 어긴 첫 번째 과오이고, (그 과오를) 인정하지 않고 거짓된 언행으로 또 다른 과오를 저질렀다"며 "반성과 참회의 마음으로 지난 7일부터 100일간 108배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런 참회의 길로 죄업이 없어지지 않을 것"이라며 "부처님과 모든 불제자, 인연이 된 모든 분에게 죄송하다"고 전했다. 

한편, 도연은 카이스트 출신으로 봉은사 명상 지도사, 수필 작가 등으로 유명세를 얻었으나, 출가 후 둘째 아이 출산 의혹을 받은 후 대한불교조계종 종단에 환속제적원을 제출했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