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전국 평균 청약경쟁률, 11대 1…직전 분기 대비 2배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동근 기자
입력 2023-07-17 17:4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서울 청약 시장 강세 지속, 국지적 청약 온도차 여전

 
자료부동산R114
[자료=부동산R114]

지난 2분기 전국 평균 청약경쟁률이 두 자릿수를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1분기 대비 경쟁률이 2배 이상 오른 수준으로 정부 규제완화와 분양시장 매수심리 개선 여파인 것으로 분석된다.
 
17일 부동산R114의 최근 3년간 분기별 평균 청약경쟁률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2분기 평균 청약경쟁률은 11대 1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1분기 경쟁률은 5.1대 1) 수준이었다.
 
전국 분양단지 53곳 중 1~2순위 내로 청약 마감에 성공한 단지도 25곳(47.2%)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 2분기 69.7%를 기록한 이후로 가장 높은 수치다.
 
1.3대책에 따른 규제완화 영향으로 저가점, 유주택자 등 청약 수요층이 확대된 영향으로 분석된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부동산 시장의 연착륙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분양시장 매수심리도 개선되고 있다.
 
또한 부동산R114는 인건비, 자재값 인상 등으로 분양가 상승 기조가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서둘러 청약 기회를 선점하려는 인식 확산도 경쟁률 상승을 견인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지역과 단지별로 청약 온도차가 뚜렷했다. 서울의 평균 청약경쟁률은 49.5대 1을 기록하며 전국에서 가장 치열했다. 1분기보다 분양물량이 늘어나 수요가 분산됨에 따라 경쟁률은 소폭 하락했지만, 양호한 입지와 적정가격 수준을 갖춘 정비사업 공급단지에 청약대기자가 몰렸다.
 
서울을 제외한 지역 중에서는 청주시 공공택지인 테크노폴리스 분양단지의 청약 성적이 좋았고, 경기·인천은 광역도로계획, GTX노선 신설 등의 이유로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반면 지방은 여전히 분양경기가 위축되면서 △강원(1152가구) △대구(34가구) △울산(193가구) △제주(136가구) △경남(45가구)에서 공급한 분양단지의 주택면적별 청약경쟁률이 1대 1에도 미치지 못한 주택형이 모든 단지에 포함돼 있었다.
 
백새롬 부동산R114 책임연구원은 “올해 하반기 서울은 동대문구 이문동 주택재개발 공급단지와 강남3구, 용산구 등에서 분양이 잇따를 예정”이라며 “특히 규제지역인 강남3구와 용산구는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며, 지난 4월 이후 전용면적 85㎡이하 일반공급 추첨제가 시행됨에 따라 서울 청약시장 관심도가 더욱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개발호재와 수요가 뒷받침되는 일부 도시를 제외한 나머지 지방도시는 적체된 미분양 해소에 속도가 붙지 않고, 부동산PF대출 부실위험, 연체율 증가 등이 장기화될수록 3분기 분양경기에도 악영향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