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집중호우 인명피해'에 "선제적 대피 작년부터 강조...가용 자원 총동원해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성휘 기자
입력 2023-07-17 10:4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6박8일 순방 직후 중대본 회의 주재 "특별재난지역 선포 등 후속조치 신속 추진"

순방 마치고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 중대본 회의 주재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6박 8일간 리투아니아·폴란드·우크라이나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3717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kaneynacokr2023-07-17 092736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6박 8일간 리투아니아·폴란드·우크라이나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최근 집중호우 대책과 관련해 "복구 작업과 재난 피해에 대한 지원 역시 신속하게 이루어져야 하고, 특별재난지역 선포 등 정책 수단을 모두 동원하여 후속 조치를 신속하게 추진해 주기 바란다"고 정부에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6박 8일간의 리투아니아·폴란드·우크라이나 순방 귀국 직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지금의 상황을 모두 엄중하게 인식하고 군경을 포함한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야 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녹색 민방위복 차림으로 회의를 주재한 윤 대통령은 먼저 "비통하고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며 "이번 폭우로 돌아가신 분들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분들에게 위로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순방 일정 중에 실시간으로 호우 피해 상황과 대응 조치를 보고를 받았고, 우크라이나와 폴란드 현지에서 화상 회의와 유선 지시를 통해서 총력 대응을 당부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이번 호우로 다수의 인명 피해가 발생한 것에 "산사태 취약 지역 등 위험 지역으로 제대로 관리가 되지 않아 사태를 키운 것으로 판단이 된다"며 "위험 지역에 대한 진입 통제와 또 위험 지역으로부터의 선제적 대피를 작년부터 거듭 강조하고 있지만 현장에서 재난 대응의 기본 원칙이 지켜지지 않는다면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어렵다"고 아쉬워했다.
 
또 "위험 지역에 있는 주민, 또 그 지역이 위험해질 수 있는 상황이 된다라고 하면 선제적으로 판단해서 빨리 안전한 지역으로 이동 대피를 시켜야 되고, 위험한 지역으로의 진입은 교통 통제, 출입 통제 등을 시켜서 위험 지역으로는 들어가지 않도록 하는 것이 이런 재난 대응의 인명 피해를 막는 기본 원칙이라는 것은 다 알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대통령은 "아직 장마가 끝나지 않았고, 내일에도 또 집중호우가 내린다고 지금 예보가 되어 있다"면서 "앞으로 이런 기상 이변은 늘 일상화되는 것이기 때문에 기상, 이러한 기후 변화의 상황을 이제 우리가 늘상 있는 것으로 알고 대처를 해야지, 이것을 이상 현상이니까 어쩔 수 없다는 식의 인식은 완전히 뜯어고쳐야 된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1개의 댓글
0 / 300
  • 니가 주둥이로 복구하고? 돌아가신 분들은 어떻게 할건데..

    공감/비공감
    공감:4
    비공감:1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