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11인 원로회' 출범..."한국 정치의 복원 강력히 염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정훈 기자
입력 2023-07-17 10:2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정식 명칭은 3월회…"與野, 서로 대화가 최우선"

  • "尹 대통령, 국회 존중하고 접촉해야 해"

서울연합뉴스 김성민 기자  17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여야 11인 원로회 출범 조찬에서 참가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세균 전 국무총리 강창희 전 국회의장 국민의힘 신영균 상임고문 더불어민주당 권노갑 상임고문 정대철 헌정회장 김원기 전 국회의장 김형오 전 국회의장 문희상 전 국회의장 2023717
17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여야 11인 원로회 출범 조찬에서 참가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세균 전 국무총리, 강창희 전 국회의장, 신영균 국민의힘 상임고문, 권노갑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 정대철 헌정회장, 김원기 전 국회의장, 김형오 전 국회의장, 문희상 전 국회의장.[사진=연합뉴스]

여야 정치인 원로 11명이 제75회 제헌절인 17일 '3월회'를 발족했다. 양극단의 정치를 타개하고 협치를 복원하기 위한 취지에서다.

신영균(95) 국민의힘 상임고문, 권노갑(93)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주도하는 원로회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의 한 호텔에서 첫 모임을 하고 공식 출범했다.

정대철(79) 헌정회장, 김원기(86)·김형오(76)·강창희(77)·정세균(73)·문희상(78) 전 국회의장도 함께했다. 원로회 멤버인 정의화(75)·임채정(82)·박희태(85) 전 국회의장은 이날 참석하지 않았다.

5선에 국회의장을 지낸 김형오 국민의힘 상임고문은 "우리는 한국 정치의 복원을 강력히 염원한다. 정치가 복원돼야 한다는 의견에 대체로 공감했다"며 "정치 복원, 정치의 중심은 어디까지나 국회라는 인식"이라고 설명했다.

김 전 의장은 "이를 위해서는 여야 간 대화가 최우선이고 또 대통령께서는 국회를 존중하고 접촉하고 대화할 것을 얘기했다"며 "논의의 뜻을 앞으로 기회 된다면 여야 지도부에도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정식 명칭은 '3월회'로 정해졌다. 월 1회 세 번째 월요일에 모인다는 의미에서 '3월회'로 하기로 했다고 김 전 의장은 전했다.

그러면서 "전국적인 집중호우로 피해가 발생했다. 깊은 애도와 이재민들에 대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깊은 우려를 표하고 여러 가지 수해 대책에 대한 의견 교환을 했다. 피해복구를 빈틈없이 해달라"고 강조했다.

권 민주당 상임고문은 모임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윤석열 정부에 대한 평가는 안 나왔고, 건의를 좀 많이 했다"며 "여야 간에 서로 정치가 빨리 정상화돼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