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서울 가도 상황 바꿀 수 없다" 해명에...천하람 "굉장히 잘못된 메시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정훈 기자
입력 2023-07-17 10:5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대통령실, 조금 더 낮은 자세로 메시지 냈다면 좋았을 것"

고양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국민의힘 천하람 당 대표 후보가 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제3차 전당대회 서울·인천·경기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202332
천하람 국민의힘 전남 순천갑 당협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천하람 국민의힘 전남 순천갑 당협위원장은 17일 집중호우 관련 '윤석열 대통령이 당장 서울에 가도 상황을 바꿀 수 없다'는 메시지가 대통령실 쪽에서 나온 것을 언급하며 "굉장히 잘못된 메시지"라고 지적했다.

천 위원장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대통령께서 모든 재난의 컨트롤타워가 사실 대통령이라는 언급을 여러 차례 해오시지 않았나"라며 이같이 꼬집었다.

앞서 지난 16일(현지시간) 대통령실 관계자는 폴란드 바르샤바 현지 브리핑에서 '국내 호우 피해가 확산하고 있는 상황 속 우크라이나 방문 취소를 검토했나'라는 기자의 질문에 "그 시간(14일 저녁) 아니면 우크라이나를 방문할 기회는 전쟁 끝날 때까지 없을 것처럼 보여 결심해야 했다"면서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방문하지 않고) 지금 당장 서울로 뛰어간다고 해도 그(수해 피해) 상황을 크게 바꿀 수 없는 상황"이라고 답한 바 있다. 

이에 천 위원장은 윤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방문을 두고 "재건 사업이라는 실리의 면에서나 또 우리가 과거에 이제 침략당하고 국제사회의 노력으로 또 지금 이 자리까지 온 국가라는 면에서 명분 면에서도 뭐 충분히 동의할 수는 있다"면서도 "좀 더 국내의 문제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더 좋지 않았을까 하는 그런 안타까움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할 얘기가 있고 안 할 얘기가 있지 않겠나"라며 "여러 가지 외교적인 문제에 있어서나 그런 면에서 갑작스럽게 우크라이나 방문을 전면적으로 취소하기는 조금 어려웠다, 국민께 양해를 부탁드린다, 그리고 총리를 중심으로 저희가 잘 대응했다 조금 더 낮은 자세로 이렇게 메시지를 냈다면 더 좋지 않을까"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의 '명품 쇼핑 논란'과 관련해서는 "예를 들어서 다른 외국 정상이 대한민국을 방문해서 외국 정상의 배우자가 대한민국에서 쇼핑하실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지금 국내의 홍수라든지 지금 폭우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런 일정을 꼭 했어야만 했는가 하는 그런 의구심은 당연히 가질 수 있는 것"이라며 "이제 한 군데 매장을 방문하신 게 아니라 여러 곳을 방문했다는 현지발 내용도 나오고 있지 않나, 그렇다고 하면 이게 호객 행위 때문이라고 하는 부분은 설득력이 굉장히 떨어진다"고 덧붙였다.

천 위원장은 "대다수 국민께서는 오히려 그냥 '저희가 조금 생각이 짧았다. 지금 쇼핑하러 갈 때가 아니었는데'라는 그냥 겸허한 메시지를 내면 많이 그래도 이해해 주실 것"이라며 "조금 이해하기 어려운 핑계나 변명들이 나오게 되면 오히려 국민께서 더 납득하시기 어려워지는 거니까 저는 그냥 좀 깔끔하게 인정할 부분들은 인정하고 가는 게 훨씬 좋지 않나 그렇게 본다"라고 부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