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콘텐츠진흥원과 캐릭터·이모티콘 산업 활성화 협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은정 기자
입력 2023-07-17 08:4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IP 유통·마케팅 활동 지원 등

왼쪽부터 조현래 한국콘텐츠진흥원장 양호철 카카오 커머스CIC 공동대표 사진카카오
조현래 한국콘텐츠진흥원장(왼쪽)과 양호철 카카오 커머스CIC 공동대표 [사진=카카오]

카카오는 한국콘텐츠진흥원과 콘텐츠 지식재산(IP) 산업 동반 성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양측은 민관 협업 체계를 구축해 이모티콘·캐릭터 IP 생태계를 활성화하고 콘텐츠 산업 역량을 강화하는 데 협력한다.

먼저 양측은 콘텐츠 IP 사업을 진행하는 우수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금융 지원을 제공하는 프로그램 '콘텐츠 IP 보증 제도'를 실시할 계획이다.

카카오는 이모티콘 캐릭터 등 콘텐츠 IP를 활용하려는 중소기업을 추천하고, 콘진원은 콘텐츠 평가를 통해 보증 지원할 콘텐츠 IP와 IP 활용 프로젝트를 선정한다. 선정된 기업에 대출 보증 및 금리 감면 등 금융 지원을 제공해 안정적으로 사업을 운영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콘텐츠 IP 기업의 사업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2023 IP 라이선싱 빌드업 사업’도 진행한다. 우수 이모티콘 IP로 당선된 기업에 유통·마케팅 등 활동을 지원한다. IP 상품화는 물론 국내외 온·오프라인 판로 개척, 해외 상표권 출원 등 사업 확장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조현래 한국콘텐츠진흥원장은 "K-콘텐츠의 판로 개척과 육성을 위해서는 제작 유통과 사업화를 돕는 생태계 조성이 중요하다"며 "이번 협약으로 전 세계를 사로잡을 우수한 콘텐츠를 발굴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양호철 카카오 커머스CIC(사내독립기업) 공동대표는 "국내 이모티콘 창작자의 성장과 K-캐릭터 발전에 중요한 디딤돌 역할을 수행할 수 있길 희망한다"며 "카카오톡 이모티콘과 카카오프렌즈 등 콘텐츠 IP 생태계를 만들어온 기업으로서 IP 산업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