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백현동 개발 비리' 아시아디벨로퍼 회장 구속기간 연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우주성 기자
입력 2023-06-17 11:5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연합뉴스]

성남시 ‘백현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수백억원에 달하는 횡령·배임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아시아디벨로퍼 정모(67) 회장의 구속 기한을 연장했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최근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엄희준 부장검사)는 18일 만료되는 정 회장에 대한 구속 기한을 이달 28일까지 연장하고, 관련 수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정 회장은 검찰에 의해 지난 9일 구속됐다. 형사소송법은 한 차례 연장을 거쳐 최장 20일간 구속된 피의자를 수사할 수 있다고 규정한다.
 
정 회장은 지난 2013년부터 올해 3월까지 공사 대금 등을 부풀려 계산하는 수법으로 백현동 사업 시행사인 성남알앤디PFV와 정 회장이 실소유한 것으로 알려진 아시아디벨로퍼, 영림종합건설 등의 회사에서 약 480억원을 횡령·배임한 혐의를 받는다. 아시아디벨로퍼는 성남알앤디PFV의 지분 46%를 보유 중인 최대 주주다.
 
백현동 사업으로 성남알앤디PFV는 약 3000억원의 분양이익을, 아시아디벨로퍼는 약 700억원의 배당이익을 얻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구속 기간 연장을 통해 정 회장의 횡령·배임 외에도 성남시의 인허가 특혜 제공에 대한 수사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검찰은 현재 백현동 개발 비리 의혹에 대해 크게 인허가 과정에서의 특혜 제공 의혹과 개발이익 사용처 확인으로 나눠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