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의철 KBS 사장 "수신료 분리징수 철회하면 사퇴하겠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송희 기자
입력 2023-06-08 12:44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발언하는 김의철 KBS 사장
    (서울=연합뉴스) 김의철 KBS 사장이 2일 서울 영등포구 KBS 신관 아트홀에서 열린 공영방송 50주년 기념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3.2 [KB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2023-03-02 13:52:41/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김의철 KBS 사장[사진=연합뉴스]

김의철 KBS 사장이 "대통령실이 추진 중인 TV 수신료 분리 징수 도입을 철회하면 사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8일 밝혔다.

김 사장은 이날 여의도 KBS 시청자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전임 정권에서 사장으로 임명된 제가 문제라면 제가 사장직을 내려놓겠다"며 수신료 분리 징수를 즉각 철회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분리 징수 추진을 철회하는 즉시 저는 자리에서 물러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 사장은 윤석열 대통령과 면담을 요청하며 방송통신위원회와 산업통상자원부와 KBS가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 수신료 징수 방안을 논의할 것을 공개적으로 제안했다.

앞서 정부는 현재 전기세와 통합 징수하고 있는 TV 수신료를 전기요금과 분리 징수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대통령실은 법령 개정과 후속 조치 이행 방안을 마련하라며 방송통신위원회와 산업통상자원부에 권고했다.

김 사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지난해 수신료 수입은 징수 비용을 제외하고 6천200억 원 정도였으나 분리 징수가 도입되면 1천억 원대로 급감할 것"이라며 "이는 KBS에 부여된 다양한 공적 책무를 도저히 이행할 수 없는 상황으로 직결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 권고안을 결정하는 데 있어 사회적 제도로서 공영방송의 의미와 역할에 깊은 성찰과 고민이 있었는지, 충분한 논의를 했는지 강한 의구심이 들 수밖에 없다"고 지적하며 "여러 차례의 활발한 토론과 격렬한 논쟁을 거쳐 이번 권고안을 결정했다는 소식은 접한 바 없다. 공영방송의 근간이 흔들리는 중차대한 사안을 두고 KBS는 논의 과정에서 철저히 배제됐으며 (정부가) 별도의 의견을 물어본 일도 없었다는 점은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궁궐트레킹_2023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