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 SG증권發 사태 관련 내일 국회 출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수영 기자
입력 2023-05-10 18:0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사진=연합뉴스]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오는 11일 국회에 출석한다. 최근 무더기 하한가 사태의 배후로 대규모 주가 조작이 의심되는 가운데 이상 거래를 포착해야 하는 거래소가 제 기능을 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손 이사장은 김근익 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 위원장과 함께 오는 11일 열리는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다. 이날 정무위 회의에선 주가 조작 의혹과 관련한 거래소의 대응 조치를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한가를 기록한 대성홀딩스·선광·삼천리·서울가스·다우데이타·세방·하림지주·다올투자증권 등 8개 종목은 최근 3년 간 거래소로부터 시황 변동과 관련한 조회공시 요구를 받은 적이 없다. 이 기간 이들 종목의 주가는 특별한 호재 없이 최대 1000%대 상승률을 보였다.

전날 국민의힘과 정부는 거래소의 이상 거래 포착 시장 감시시스템을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현재는 100일 이하 단기간 전형적 범죄 탐지를 중심으로 설계돼있으나 앞으로는 다단계 투자 모집, 6개월 또는 1년 단위 중장기 시세조종 등 신종 비전형적 수법도 탐지하도록 개선하기로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