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남국에 가상자산 매각 권유...진상조사 신속히 추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정훈 기자·(대구)=김세은 기자
입력 2023-05-10 14:1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김병기, 조사팀 구성해 신속히 진상 조사 나설 것"

  • "전문 지식 가진 외부 전문가 합류도 검토"

의원회관 의원실 나서는 김남국 의원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가상자산 보유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이 9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의원실을 나서고 있다. 2023.5.9
    uwg806@yna.co.kr/2023-05-09 19:55:29/

가상자산 보유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가운데)이 9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의원실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0일 '60억 코인 논란'을 일으킨 김남국 민주당 의원에게 현재 보유 중인 가상자산을 매각하라고 권유하기로 했다. 이어 신속히 당 차원 기구를 구성해 김 의원에 대한 진상 조사에 착수하기로 했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대구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당 지도부가 이러한 방침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2021년 전당대회 돈 봉투 의혹'에 이어 김 의원의 가상자산 보유 논란이 불거진 뒤 새로운 의혹이 이어지는 등 당이 도덕성과 관련해 수세에 몰린 형국을 최대한 빨리 수습해야 한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읽힌다.

권 수석대변인은 "(김 의원에게) 보유 중인 가상자산을 매각하라고 권유했으니, 본인도 이를 따라줄 것으로 보인다"며 "(김병기) 수석 사무부총장이 팀장을 맡아 조사팀을 구성해 신속히 진상을 조사할 것"이라며 "코인의 경우 일반인이 이해하기 어려운 내용인 만큼 필요하면 전문 지식을 가진 외부 전문가가 합류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그는 "그제까지는 재산 신고 관련 부분 등이 어느 정도 해명이 됐다고 봤지만 (가상자산을) 언제 샀는지, 내부 정보를 이용한 게 아닌지 등 새로운 의혹이 제기됐다"며 "그런 내용을 샅샅이 들여다봐야 한다는 인식이 있었다"고 말했다.

윤리감찰단이 아닌 별도의 조사팀을 가동하는 것에는 "윤리감찰단은 비위 사실을 조사하게 되는데, 이 건은 복잡한 사실관계를 확인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며 "별도의 분석이 필요하니 그 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돈 봉투 의혹'과 달리 김 의원의 의혹을 규명할 진상 조사팀을 꾸리는 이유에는 "'돈 봉투' 건은 (조사 범위를) 특정할 수 없고, 검찰 수사와 직결된 부분이 있다"며 "실효성 있는 조사가 원천적으로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당 일각에서 가상자산 보유와 관련한 전수조사의 필요성이 제기된 것에는 "지금은 김 의원 건에 국한해 조사할 것"이라며 "다수의 의원이 (전수조사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표명했으니, 지도부도 적절히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민주당은 이번 조치와 별도로 가상자산을 공직자 재산 신고에 포함하는 방향으로 제도 개선을 추진하는 데도 의견을 모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