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일본 방문단, 502만 달러 수출협약 성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종구 기자
입력 2023-04-24 15:43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김영환 충북도지사가 24일 도청 기자실에서 일본 방문 성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충북도]



충북도 대표단이 일본에서 '충북 세일즈'에 나서 502만 달러(약 67억원) 수출 협약 성과를 올렸다.
 
24일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 18~21일 일본을 다녀온 김영환 지사 등 대표단은 도정 홍보와 수출 판로 확대, 투자유치, 자매결연 지역 우호 교류관계 강화 활동을 펼쳤다.
 
김 지사는 도쿄에서 열린 충북 수출상담회에 참석해 참가 기업인들을 격려하고 현지 바이어와의 비즈니스 상담에도 직접 참여하면서 판로를 개척했다.
 
수출상담회에 참여한 도내 12개 기업은 총 502만 달러 규모의 수출 계약을 따냈다.
 
그는 진천 소재 에코바이오플라스틱코리아의 모회사인 ERI(Eco Research Institute), 영신쿼츠의 본사인 신에츠 쿼츠를 각각 방문해 수출 판로 확대를 위한 상호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도쿄에서 열린 월드옥타 세계대표자대회 개막식 기조강연에 나선 김 지사는 민선 8기 10개월 만에 달성한 투자유치 30조원 성과와 지역 투자 여건을 소개하면서 세계 각국 한인 경제인들에게 충북 투자를 호소하기도 했다.
 
도와의 자매결연 30주년을 맞은 야마나시현을 찾은 충북 대표단은 나가사키 현 지사와 경제, 관광, 청소년 분야 상호교류 합의서를 체결했다.
 
김 지사는 "바다 없는 내륙인 충북과 야마나시현은 아름다운 호수와 산을 가진 공통점이 있다"면서 "앞으로도 다양하고 활발한 교류를 이어가는 동반자가 되자"고 역설했다.
 
김 지사는 이날 충북도청에서 기자들과 만나 "도지사는 충북의 세일즈맨"이라면서 "앞으로 대한민국 중심, 충북을 전 세계에 알리는 데 온 힘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