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학교 식생활교육 콘텐츠 개발·보급 추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종구 기자
입력 2023-03-28 08:5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놀이·게임으로 배우고 실천하는 바른 식생활 교육

충북도는 충북도교육청과 협력해 채소를 기피하는 초등학생들에게 채소의 중요성 교육을 통해 편식을 개선하고 지역농산물 소비를 확대하고자 도내 초등학교에 식생활 교육용 콘텐츠를 제작해 보급한다. [사진=충북도]



충북도는 충북도교육청과 협력해 채소를 기피하는 초등학생들에게 채소의 중요성 교육을 통해 편식을 개선하고 지역농산물 소비를 확대하고자 도내 초등학교에 식생활 교육용 콘텐츠(교구 2종, 동영상 1편)를 제작해 보급한다고 28일 밝혔다.
 
교구 2종은 ‘탐정놀이 비밀상자’, ‘채소야! 너의 속마음을 보여줘’(퍼즐게임)이다. 동영상 1편은 ‘채소 좋아? 좋아!’(3분)이다.
 
도는 이달까지 기술능력평가 등을 통해 업체를 선정한다. 4월부터 본격적인 제작에 착수해 7월 말쯤 학교에 보급하고 9월 2학기부터 학교에서 활용토록 한다는 계획이다.
 
이 콘텐츠는 초등학생 저학년용(1~3학년)으로 학교에서 영양교사가 관련 교과 또는 창의적 체험활동 시간 등을 통해 수업 시 활용하는 교구이며, 놀이 및 게임 형태로 제작해 학생들이 흥미롭게 채소를 오감으로 느끼고 분류(뿌리·줄기·열매·잎·꽃채소)할 줄 알고 채소 편식을 개선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다.
 
또한 채소의 단면을 보고 해당 채소를 올바르게 분류해 맞추는 퍼즐게임은 충북 도내 지역특산물을 적극 활용해 지역농산물(로컬푸드) 사용이 탄소배출을 줄이고 건강한 세상을 만드는 환경교육과도 연계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이 사업은 2022년 초등학생 고학년용(4~6학년) 제작에 이어 두 번째로 학교 식생활교육을 담당하는 영양교사(7인)를 자문위원으로 위촉, 현장의 의견을 반영하고 교수·학습과정안을 공동 작성하는 등 제작에 내실을 기하고 있다.
 
지난해 9월 학교에 보급된 초등학생 고학년용 콘텐츠에 대한 만족도와 활용도 조사에서는 92.2%가 만족하다고 답했다. 보급 학교 중 88.4%는 교구를 활용해 수업을 진행했다고 답해 만족도와 활용도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김효영 영양교사(문백초등학교)는 “교구와 동영상, 수업지도안, PPT 자료를 풀세트로 제공해 주어 수업 연구 시간이 절약됐다”면서 “공개수업에 먼저 적용해본 결과 학생들의 호기심 유발 등 최종 수업 목표 달성까지 효과적으로 잘 활용됐다”고 말했다.
 
도 관계자는 “이번 콘텐츠가 학교 식생활교육을 활성화하는 데 도움을 주고 성장기 학생들의 건전한 심신발달을 도모해 평생건강의 기틀이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