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지하철·버스서도 마스크 벗는다"···정부, 다음 주 발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효정 기자
입력 2023-03-09 14:41
도구모음

[사진=연합뉴스]

이르면 다음 주 지하철, 버스 등 대중교통 내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될 것으로 보인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9일 “실내 마스크 의무 조정 1단계 시행(1월 30일) 이후 1개월 정도 방역 상황을 살펴보고 그간 제기된 민원 등을 고려해 대중교통 의무 해제를 전문가와 검토했다”면서 “다음 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논의를 거쳐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중대본은 지난 7일 열린 국가 감염병 위기 대응 자문위원회에서 대중교통 안에서의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하는 방안을 검토한 바 있다.

정부는 감염병 자문위의 검토를 바탕으로 대중교통 실내 마스크 의무 해제 여부를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의료기관과 약국, 감염 취약 시설에서의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는 당분간 유지될 전망이다.

앞서 지난 1월 30일부터 정부는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권고로 전환했다. 당시 버스, 지하철 등 대중교통수단의 실내와 감염취약시설, 의료기관 등 일부 시설에서는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다. 

한편, 실내 마스크 해제 39일째인 이날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만명대 초반을 기록했다. 삼일절 영향에 1주 전보다 3300여명 급증한 것으로 풀이된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1만890명 늘어 누적 3060만5187명으로 집계됐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1만2798명)보다 1908명 줄었다.

1주일 전인 지난 2일(7555명)보다는 3335명 늘었으나, 지난 2일은 삼일절 휴일 진단 검사가 급감한 영향이 반영됐다. 2주일 전인 지난달 23일(1만841명)보다는 49명 줄었다.

입원 중인 위중증 환자 수는 143명으로 전날(139명)보다 4명 늘었다.

전날 사망자는 20명으로 직전일(12명)보다 8명 많다. 누적 사망자는 3만4081명, 누적 치명률은 0.11%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