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징용 해법 韓日 '국장급 비밀협의'...정상회담은 '안갯속'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연우 기자
입력 2023-03-02 17:0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외교부"피해자 유가족과 계속 접촉...면담 결과는 비공개"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일 서울 중구 유관순 기념관에서 열린 제104주년 3.1절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외교부는 2일 일제 강제징용 배상문제에 대해 한·일 양국 간 국장급 협상이 긴밀하게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협의 결과와 3월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현재 한일 간 외교 장관, 차관 회담이 개최되는 등 다양한 방식으로 협의를 지속하고 있다"며 "국장급 협의 역시 긴밀하게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협의 결과를 공개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외교 상 협의 결과를 공개하는 것은 상대 측과 의견 조율을 통해 이뤄지고 있다"며 "모든 외교적 협의 과정을 공개하는 것은 어렵다"고 답했다. 
 
피해자 면담 결과 역시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 당국자는 "개별 유족, 피해자 유가족과 계속해서 접촉 해왔다"라면서도 "개별 면담을 접촉한 상황은 공개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피해자 측이 면담 결과를 공개하는 것을 원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비공개 원칙을 고수할 수 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강제징용 해법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정상회담 3월 개최 여부에 대해서도 "아직 정해진 게 없다"고 짧게 답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일 취임 후 첫 3·1절 기념사에서 양국 간 최대 현안인 강제징용 문제 해법에 대해 언급하지 않으며 일본과의 파트너십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일본은 과거 군국주의 침략자에서 우리와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고 안보와 경제, 글로벌 어젠다에서 협력하는 파트너가 됐다"며 "우리는 세계사의 변화에 제대로 준비하지 못해 국권을 상실하고 고통 받았던 과거를 되돌아봐야 한다"고 발언했다.
 
이에 일본 주요 언론에서는 윤 대통령이 '미래 지향'을 강조했다면서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미래지향적 관계 조성에 나선 윤석열 정권 하에서도 현안을 해결하지 못하면 한·일관계 정상화는 멀어질 것"이라며 기시다 후미오 총리에게 "일본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검토해 줬으면 한다. 총리가 지도력을 발휘할 때"라고 촉구했다.
 
일본 정부 역시 윤 대통령의 기념사에 화답하는 모양새를 나타냈다. 마쓰노 일본 관방장관은 "1965년 국교 정상화 이후 구축해온 우호·협력 관계를 토대로 한일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고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한국 정부와 긴밀히 의사소통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