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진 성남시장 "최적의 성남시의료원 운영방안 찾기 위해 노력할 것"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성남) 박재천 기자
입력 2023-02-20 14:5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성남시의료원 운영방식 찾기 위한 토론회 열려

신상진 성남시장이 정책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성남시]

신상진 경기 성남시장이 지난 17일 "시민들에게 저렴한 비용으로 대학병원급 진료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입장을 제시했다.

이날 신 시장은 성남시의료원 운영방안을 찾기 위한 정책 토론회’에서 “대학병원 위탁 운영을 통해 인턴-레지던트-전문의-교수진이 함께 진료·수술하는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토론회는 의료진 부족 등의 문제로 진료 체계가 원활하지 못한 시의료원의 운영방식 개선방안을 도출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고 신 시장은 말했다.

시의료원은 의사직 정원 99명 중 65명만 근무, 결원율이 34.3%에 이른다. 509병상을 갖춘 종합병원이지만 병상 가동률이 20~30%에 그치는 데다가 의사직이 전문의들로만 구성돼 있다.
 

[사진=성남시]

이와 관련해 정책토론회에 참석한 보건의료 노동계, 시의회, 학계는 서로 다른 의견을 냈다.

이용균 연세대 보건대학원 겸임교수는 “성남시의료원이 자체적으로 경영개선을 할 수 있게 한시적 경영개선 기간을 주거나, 그것이 안 되면 외부적 요인에 의해 개선해야 한다”며 “위탁운영을 맡기는 것이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안극수(국민의힘) 성남시의원은 “서울시 산하의 보라매병원의 경우 서울대병원이 위탁운영을 맡은 후 의료서비스 질 개선으로 환자 수가 급격히 늘었다”며 “현재 성남시의료원 스스로 정상화는 어렵고 대학병원 위탁이 현실적인 대안”이라고 강조했다.

정재수 민주노총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정책실장은 “코로나19 이후 중앙·지방정부로부터의 회복기 지원이 미흡한 상황에서 시의료원 경영 상황을 의료원 탓만으로 돌리는 것은 경계해야 한다”며 시의료원의 위탁 운영 논쟁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을 냈다.

 

[사진=성남시]

한편 신 시장은 “토론자들이 시의료원의 현재 처한 상황에 문제가 있고, 개선해야 한다는 부분에 뜻을 같이 했다"면서 “최적의 성남시의료원 운영 방안을 찾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