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北 도발에 NSC 개최…"어떤 시도에도 단호 조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나경 기자
입력 2023-02-18 21:0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북한, 도발 통해 얻을 것은 국제사회 혹독한 제재뿐"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5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제13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통령실이 18일 북한이 동해상으로 장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하자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었다.

이날 오후 6시 30분부터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열린 NSC 상임위원회에서는 북한 탄도미사일의 구체적인 제원과 도발 의미 등을 분석하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회의에는 김 실장을 비롯해 권영세 통일부 장관, 이종섭 국방부 장관, 조현동 외교부 1차관, 권춘택 국가정보원 1차장, 김태효 NSC 사무처장, 임종득 국가안보실 2차장 등이 참석했다.

대통령실은 회의 종료 후 보도자료를 통해 “참석자들은 북한의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중대한 위반이자 한반도와 역내 긴장을 고조시키는 심각한 도발임을 강조하고 이를 강력히 규탄했다”고 전했다.

NSC 상임위는 특히 “북한 내 심각한 식량난으로 아사자가 속출하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 정권이 주민의 인권과 민생을 도외시하며 대규모 열병식과 핵·미사일 개발에만 매달리고 있다”며 “도발을 통해 북한이 얻을 것은 국제사회의 혹독한 제재뿐”이라고 경고했다.

NSC 상임위 위원들은 또 미국 및 국제사회와 연대해 안보리 결의를 철저히 이행하고, 우리 국민을 위협하는 어떠한 시도에도 단호한 조치를 취해나가기로 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나아가 한미 양국은 앞으로 순차적으로 실시할 억제전략위원회(DSC) 운용연습(TTX)과 한미연합연습, 실기동훈련 등을 통해 대응 능력을 실질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참석자들은 한반도 평화는 강력한 힘으로 유지된다는 점을 확인하고, 한미동맹의 확고한 대비 태세를 바탕으로 압도적인 대응 능력과 한미일 안보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대통령실은 덧붙였다.

한편,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이날 오후 5시 22분께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장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1발을 발사한 것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새해 벽두 초대형 방사포 1발을 쏜 지 48일 만이자, 올해 두 번째 도발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