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김기현, 이번엔 전당대회 '출입 비표' 두고 기 싸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슬기 기자
입력 2023-02-15 14:3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安 "규칙 따위 신경도 안 쓰이나" vs 金 "자의석 해석"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오른쪽)와 안철수 당 대표 후보가 지난 7일 오전 서울 강서구 한 방송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3차 전당대회 후보자 비전 발표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후보와 안철수 후보가 15일 전당대회 합동연설회 출입증(비표)을 두고 날 선 신경전을 벌였다. 안 후보 캠프는 이날 전당대회 비표를 후보 별로 공정하게 배포하지 않았다고 주장한 반면, 김 후보 캠프는 "자의적 해석이 금도를 넘고 있다"고 맞받아쳤다.

김영호 안 후보 캠프 '170V' 청년대변인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당협위원장에게 무더기로 비표를 나눠주고 당협위원장이 응원단을 선별해 입장시키는 행태 자체가 바로 '금지되는 당협위원장의 선거운동'이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김 후보는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싸우니 이제 규칙 따위는 신경도 안 쓰이나 본다"라며 "공정과 상식, 윤석열 정부의 철학이다. 그러나 부부관계를 자칭하는 김 후보가 이번 비표 촌극에서 보여준 행태는 불공정과 비상식으로 점철된 구태정치 그 자체"라고 했다.

이에 김 후보 캠프는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국민의힘 전당대회 선거관리에 대한 안 후보 측의 자의석 해석이 반복적으로 금도를 넘고 있다"고 했다.

김시관 김 후보 캠프 수석대변인은 "합동연설회 출입증을 공정하게 배포해달라는 요청을 당에 제기했다고 하는데 현장의 일부 지지자들의 일방적 주장도 문제거니와 이런 주장을 수용해 당 선관위에 공식적으로 문제를 제기한 안 후보 캠프의 대응은 지나친 몽니"라고 지적했다.

전날 국민의힘 제3차 전당대회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에서는 안 후보와 천하람 후보 측 지지자들이 비표를 받지 못 해 행사장에 입장하지 못했다며 항의하는 모습이 연출되기도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