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어유, 일본 진출과 에스엠 인수전 효과 기대…목표가↑ [키움증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수영 기자
입력 2023-02-15 08:5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아주경제DB]


키움증권은 15일 디어유에 대해 일본 진출과 에스엠 인수전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5만8000원에서 6만8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이남수 연구원은 "일본 최대 엔터·팬덤 서비스 기업인 엠업(m-up)홀딩스와 합작법인(JV) 설립을 통해 버블 포 재팬(bubble for japan) 개시를 예고했다"며 "JV의 주주구성은 m-up홀딩스 51%, 디어유 44%, 기타 5%로 구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JV 구조로 버블 서비스에 대한 기술적 지원과 수익에 대한 분배 및 로열티, 지분율에 의한 지분법 이익 등으로 실적 개선을 이룰 것"이라며 "m-up홀딩스는 지적재산권(IP) 300팀, 유료 팬클럽 회원 수 200만명 이상을 운영하고 있어 향후 버블과의 시너지가 주목된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디어유의 상반기 유니버스 50만 중국 안드로이드 20만의 증가와 유기적 성장폭 확장을 기대한다"며 "하반기는 K팝의 월드투어 최대 시즌이고, bubble for Japan의 수혜가 탑라인 증가를 주도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에스엠 인수전 결과는 하이브가 인수할 경우 하이브와 YG IP 입점, 위버스와 팬덤 플랫폼 평정"이라며 "카카오의 경우는 IP 입점, 카카오톡 레거시 활용 등의 모멘텀이 발생한다"고 봤다.

그러면서 "일본 m-up홀딩스 JV에서 보여주듯 위버스와의 호흡도 탁월할 것으로 보여, 하이브 인수에 대한 카니발(상호잠식) 우려는 낮아질 가능성이 높다"며 "에스엠 인수전은 우려보다 기대가 큰 것이 맞다"고 판단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