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제주 4·3 사건, 北 김일성에 의해 자행"…유족회 "망언" 반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슬기 기자
입력 2023-02-13 21: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태영호, 4·3 평화공원 방문 뒤 "귀순한 사람으로 무한한 책임"

  • 유족회 "4·3을 폭동으로 폄훼해 온 극우 논리와 다를바 없어"

태영호 의원이 13일 오전 제주시 명림로에 위치한 제주 4·3 평화공원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사진=태영호 의원실]


탈북민 출신의 국민의힘 최고위원 후보인 태영호 의원은 13일 제주 4·3 사건과 관련해 "4·3 사건은 명백히 김일성씨 일가에 의해 자행된 만행"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제주 4·3 희생자유족회 등은 "왜곡과 망언"이라고 비판했다.

태 의원은 이날 오전 제주시 명림로에 위치한 제주 4·3 평화공원을 찾은 뒤 "김씨 정권에 몸담다 귀순한 사람으로서 무한한 책임을 느끼며 희생자들에게 무릎꿇고 용서를 구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날 4·3 평화공원에 있는 위령탑을 찾은 뒤 "다시금 분단의 아픔을 느끼게 됐다. 이같은 비극이 없도록 자유 통일대한민국을 이루기위해 목숨을 걸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국민의힘 전당대회는 한라에서 백두까지 자유 민주주의를 실현하는 첫 시발점으로 되어야 할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희생·헌신하신 순국선열들과 호국 영령들에게 숭고한 경의를 드린다"고 했다.

이에 제주4·3희생자유족회 등 5개 단체는 성명을 내고 "태 후보가 4·3에 대한 왜곡과 망언으로 4·3 유족들과 제주도민들을 분노케 하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유족회는 "윤석열 대통령이 '4·3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의 온전한 명예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던 약속과도 정면 배치되는 것이며 여야 합의로 통과된 4·3 특별법 개정 정신과도 한참 거리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태 후보의 이같은 행태는 국민의힘 전당대회를 통해 낡아빠진 색깔론으로 국민들을 현혹하겠다는 것에 불과하며 4·3을 폭동으로폄훼해 온 극우의 논리와 전혀 다를 바가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태 후보는 이번 4·3 망언과 왜곡에 대해 제주 4·3 희생자 유족들과 도민들에게 즉각 사과하고 이제라도 국민의힘 최고위원직 후보에서 스스로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고 맹비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