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콘랩스, CES 2023서 3D 콘텐츠 생성 혁신 기술력 입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홍승완 기자
입력 2023-01-18 09:0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AI 기반 3D 콘텐츠 생성 기술을 보유한 리콘랩스가 지난 5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3'에 참가해 전시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18일 밝혔다.

리콘랩스 측은 "이번 전시에서 차별화된 3D 콘텐츠 기술력을 선보여 호평을 받았으며, 수많은 해외 기업과 협업 논의를 이어가는 등 글로벌 시장 경쟁력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리콘랩스 부스에서 3D 모델의 AR 뷰어를 시연하고 있는 모습[사진=리콘랩스]


이번 CES 2023에는 전 세계 3100여개 기업이 최신 기술을 선보였고, 11만 5000명 이상이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는 550여 개의 한국 기업이 참가해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으며, 벤처·스타트업의 활약이 돋보였다.

이 중 리콘랩스는 MetaRECON을 선보였다. MetaRECON는 실사에 가까운 품질의 3D 모델을 쉽고 빠르게 구현하는 NeRF(Neural Radiance Field) 기반 자체 3D 모델링 엔진이다. 강력한 표면 추론 성능으로 다양한 사물과 공간에 대한 수준 높은 3D 모델을 구현하는 점이 특징이다. 특히 별도 장비 없이 스마트폰으로 사물과 공간을 촬영해도 기존 사진측량(Photogrammetry) 기술에 비해 완성도 높은 결과물을 얻는다는 점도 업계의 이목을 끌었다.

리콘랩스 측은 이번 전시를 통해 △자율주행 시뮬레이션 △VR·AR 게임 및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디지털 트윈 △메타버스 기반 콘텐츠 △이커머스 등 다양한 분야의 해외 기업과 프로젝트 협업 논의가 이뤄져 글로벌 진출의 발판을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반성훈 리콘랩스 대표는 "디지털 환경에서 3D 콘텐츠 활용 범위는 무궁무진하다"며 "자사 기술은 원하는 사물과 공간을 가상현실에 그대로 구현하고자 하는 모든 산업분야에서 활용 가능하며 최근 미국과 프랑스 등 글로벌 메타버스 플랫폼에도 B2B 형태로 납품을 논의하는 등 유의미한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고도화된 AI 엔진 개발 및 범용 서비스 출시에 힘입어 글로벌 시장에서 3D 콘텐츠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는 것이 목표"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리콘랩스는 지난 2019년 설립돼 자체 개발한 AI 기반 3D 콘텐츠 생성 기술을 토대로 지난해 3D 커머스 서비스 PlicAR(플리카)를 선보였다. 또 AI 컴퓨팅 기술 분야의 선두주자인 엔비디아와 기술 협약을 맺고 최신 3D 콘텐츠 분야 연구에 나서는 등 다양한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